글로벌 챔피언, 거침없는 마켓리더십 확대
경계와 시간의 제한 굴레를 벗어난 글로벌 패션소비 생태계는 이제 하나의 지구촌 소비시장으로 재구성되고 있다. 汎세계적인 글로벌 패션 소비시대의 도래이다. 주요 글로벌 패션기업의 동태와 추이는 어느 지역 시장이건 이제 더 이상 배제할 수 없는 영향과 변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같은 관점...
2019-05-15 842호
‘경계 사람짐’ 여파로 스포츠 & SPA 강세
2017년 유아동복 기반 패션기업의 합산 평균 매출액 증가율 1%, 평균 매출증가율 1.4%. 이 지표만에 의존하면 일견 유아동복 기반 패션기업들의 상대적인 선전이 짐작되기도 한다. 유아동복 시장 수요 감소에 대한 지속적인 기반 지표의 악화 조건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그런데 사실 ...
2019-05-15 842호
코웰, 엠코르셋, 코튼클럽 신흥강자 등장
이너웨어, 언더웨어, 인티미트웨어 등 세칭 내의 영역을 지칭하는 용어는 뚜렷한 대표 용칭없이 함께 사용되고 있다. 이는 고전적인 의미의 생활 내의로 국한되던 내의 영역에 대한 정의가 현대 패션 소비의 다양성과 변화 양상을 제대로 담아내기에 갈수록 한계룰 노출하고 있기 때문으로 추론된다...
2019-05-15 842호
‘젠틀몬스터’ ‘스와치’ ‘쌤소나이트’ 전문성 탁월
'잡화'라는 용칭의 왜소함은 이제 폐기되어야 할 듯 싶다. 패션소비 영역에서 자투리 부속 시장영역으로 치부되던 패션잡화 소비시장 부문은 그 규모나 제품 영역의 범주는 물론 브랜드 가치의 확장 측면에서 가장 활기차고 효과적인 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패션잡화 기반 전문 기업들 면면 역시 ...
2019-05-15 842호
‘ABC마트’ 독주체재, 경쟁자가 없다
◇ 멀티숍, 신발유통의 중심에 서다80년대말 미국에서 도입된 TAF(The Athlete's Foot) 매장이 한국에 선보이기 시작할 때만 해도, 모노브랜드숍이 주를 이루는 한국유통 상황에서 스포츠 멀티숍 체인점(이하 멀티숍)은 다소 생소한 유통형태였지만 다양한 글로벌 신발 브랜드를 ...
2019-05-15 842호
여성복 시장, 평가절하 속 실제 경영 역량은 양호
이미 오래 전 한국 패션기업을 대표하던 다수의 여성복 기반 패션기업의 퇴장으로 촉발된 여성복 시장의 위기설은 꽤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여성복 기업들은 기업 숫자나 전체 매출 규모에서 여전히 패션 소비시장의 가장 크고 다양하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2,000 억...
2019-05-15 842호
글로벌 SPA, 이익율 13% 수익역량 강해져
범주와 강도에서 전례가 없었던 글로벌 SPA 브랜드의 영향이 우리나라 패션 소비시장을 강타한 지도 벌써 10년을 넘어서고 있다. 유니클로, 자라, H&M 등 글로벌 SPA 패션기업들의 약진은 2018년 현재 시점에서도 여전한 강세로 순항중이다. 이들 3社 대표 브랜드 외에도 탑...
2019-05-15 842호
글로벌 패션기업, 브랜드 파워 기반 규모 경제도 실현
해외자본 투자기업의 다수가 유한회사 자격으로서, 외감 경영공시 의무에서 자유로운 조건이다. 이 같은 연유로 루이비통, 구찌, 나이키 등 유력 글로벌 패션기업들은 한국 패션시장에서 상당한 비중을 점유하고 있음에도 자주 논의 장에서 소외되어 왔다. 유한회사 경영공시 의무가 발효되는 201...
2019-05-15 842호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