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나이키’ ‘아디다스’ ‘휠라’ ‘데상트’의 리딩
글로벌 패션기업의 선두로 군림하고 있는 '나이키 제국'의 위용은 날이 갈수록 더욱 커지고 있다. 이는 한 기업의 선전이라기 보다는 현대 패션 소비시장에서 스포츠 영역이 차지하는 크기와 영향력이 이제 모든 변화 조건을 압도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결과다.본 란에서 평가 범위로 담고 있는 다...
2019-05-15 842호
기회선점 강세, 오프라인 메이저 반격 예고
'난다 신드롬'으로 상징되는 온라인 기반 패션기업에 대한 세간의 기대는 절정에 다다른 느낌이다. 온라인 이라는 머릿말 그 자체가 아무런 저항없이 미래 가치와 혁신을 대표하는 패션기업의 최고 가치 속성으로 마구 통용되고 있다. 이 같은 우호 일방의 위세는 2018년 온라인기반 패션기업의 ...
2019-05-15 842호
SPA 온라인의 직격탄… 신성통상, F&F 역설적 성장
'캐주얼'은 우리나라 전체 패션 소비시장 생태계를 관통하는 패션 소비의 중심코드가 됐다. 사실 캐주얼이란 범주가 포함하는 영역은 보다 생활편의적 패션 소비의 확산과 함께 이제는 어느 특정 영역으로 제한하기 곤란한 수위에 이르렀다. 모든 영역 심지어 전통적인 여성복이나 남성복은 물론 유...
2019-05-15 842호
5대 대기업 외형 7조원, 마켓파워 여전
한국 패션산업 생태계에서 5대 대기업의 막강한 영향력과 중요성은 단지 외형이나 기업의 엄청난 배경인 막강한 사세 이상이다. 물론 관계사를 제외한 개별기업 차원의 이들 5대 대기업의 합산 매출 규모만도 무려 7조원에 육박하는 어마어마한 수준이다. 사실 규모 측면에서는 최근 패션 소비시장...
2019-05-15 842호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新생태계 조성
◇ 아감 - 百尺竿頭進一步 2018년 한국 패션 소비시장은 좀처럼 반전의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누적된 위기론에 짓눌린 거의 공황 수준의 불안이 지배했던 시간이었다. 도출된 패션 소비시장의 제반 지표의 다수는 분명히 미약하나마 진전을 나타내고 있으나 이들이 순순히 미래 기대의 방향성으...
2019-05-15 842호
본질·디지털·집중화 기반 마켓 리더십 빛났다
◇ 패션 비즈니스 역량 기반 마켓리더십초우량 패션기업의 으뜸 조건은 무엇보다 우선 '비즈니스 경영역량'이다. 지극히 당연한 이 명제가 2018년 한국 패션기업 평가분석 작업에서 비로소 옳곧게 입증됐다. 그 동안 우리나라 초우량 패션기업 영역의 다수는 거대 그룹사 위세를 배경으로 하는 그...
2019-05-15 842호
2019년 한국패션, 2018년 F-MPI에서 길을 찾다
◇ F-MPI 지표 함의 ; 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배우기만 하고 스스로 사색하지 않으면 체계가 없고, 사색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기 마련이다. 측정할 수 없는 것은 관리할 수 없다라는 전제 아래 F-MPI 패션기업 성과분석 평가작업은 올해도 다양한 함의를 탐색하며 진행되었다....
2019-05-15 842호
한국 패션시장, 새로운 Winning Shot 출현했다
<패션인사이트>는 한국 패션시장을 대표하고, 글로벌 마켓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글로벌 패션기업 육성'을 위해 <지속성장 50대 패션기업>을 발간합니다. <지속성장 50대 패션기업>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발간(6호)하고 있으며, 최근 3개년간(...
2019-05-15 842호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