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웰패션, 책임경영 토대로 뉴채널 기회시장 선점
2019-05-15취재부 
코웰패션(관계사포함)


2018년 매출액 기준 5,00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코웰패션(관계사 포함)의 등장은 일견 갑작스런 부상으로 보여지기도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최근 5개년 누적 평균 매출증감율(CAGR)이 30%라는 믿기지 않는 수준의 비약이기 때문이다. 코웰패션의 약진이 더욱 주목되는 이유는 단지 그 규모의 확대만이 아니라 코웰패션 패션부문을 필두로 씨에프에이와 씨에프크리에이티브 그리고 케이브랜즈(대주주 관계사)에까지 이르는 탄탄한 지배 관계사의 진용이다.






홈쇼핑 유통채널의 기회와 잠재 가능성으로 오랫동안 방관되었던 활용가능 브랜드를 지렛대로 한 순간에 홈쇼핑 유통채널 기반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이너웨어 맹주의 지위를 확보해 내었다. 마치 콜럼버스의 달걀과도 같은 결과를 보고 나면 당연한 가치발현 요인을 실제로 구현해 내었다는 점에서 코웰패션의 선전은 분명 혁신의 쾌거로 평가된다. 바깥으로 드러난 현상과 단편적 가시의 조합으로 흔히 코웰패션에 대한 역량과 성과에 대한 평가는 전통적인 패션 비즈니스 역량 밖의 그 무엇으로 자주 거론되기도 한다. 하지만 적어도 2018년 F-MPI 평가작업에서 도출된 경영성과지표의 면면을 보면 단연 성과의 핵심 동인은 패션 비즈니스 속성기반 역량임을 확인하게 된다.


국내 내의류 시장은 필수의복과 패션의류로서의 특성을 동시에 갖고 있어 비교적 안정적인 시장규모를 유지해 온 소비시장 부문이다. 내의류에 대한 소비자의 질적 향상 욕구 증가, 패션의류로서의 트랜드 변화 속도 증대, 글로벌 소싱에 의한 가격인하 요인 발생 등으로 내의류시장 내 변화 기회의 선점이 코웰패션 성과의 핵심이다. 리복, 푸마, 아테스토니, 까스텔바작, 카파, 아디다스, 콜롬비아, 리복, 엘르키즈, 엠리밋, 웅가로, 푸마, 헤드. 너무도 익숙하고 충분한 지명도와 상당한 브랜드 가치가 엄존하는 이들 브랜드들이 모두 코웰패션의 내의류 전개 라인업에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 놀랍지 않은가. 오랜 업력의 내의류 전문 패션기업의 경우에서도 이처럼 확고하고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에서 코웰패션의 남다른 역량 단면을 짐작하게 된다. 코웰패션의 선전이 결코 어느 한순간의 운이나 외부 지원으로 성립된 도약이 아니었음을 반증하는 대목이다. 탄탄한 브랜드 포트폴리오와 차별적 유통 채널의 경쟁우위 역량을 바탕으로 코웰패션의 순항은 더욱 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글로벌’과 ‘온라인’이 지속성장 좌우했다
한국 패션시장, 새로운 Winning Shot 출현했다
2019년 한국패션, 2018년 F-MPI에서 길을 찾다
본질·디지털·집중화 기반 마켓 리더십 빛났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新생태계 조성
5대 대기업 외형 7조원, 마켓파워 여전
SPA 온라인의 직격탄… 신성통상, F&F 역설적 성장
기회선점 강세, 오프라인 메이저 반격 예고
여전한 ‘나이키’ ‘아디다스’ ‘휠라’ ‘데상트’의 리딩
골프웨어 시장, 양적 팽창과 재고급증 인한 롤러코스트 불가피
아웃도어, 위기 속에 옥석 가려졌다
글로벌 패션기업, 브랜드 파워 기반 규모 경제도 실현
글로벌 SPA, 이익율 13% 수익역량 강해져
여성복 시장, 평가절하 속 실제 경영 역량은 양호
‘ABC마트’ 독주체재, 경쟁자가 없다
‘젠틀몬스터’ ‘스와치’ ‘쌤소나이트’ 전문성 탁월
코웰, 엠코르셋, 코튼클럽 신흥강자 등장
‘경계 사람짐’ 여파로 스포츠 & SPA 강세
글로벌 챔피언, 거침없는 마켓리더십 확대
세계 제1의 소비시장, 중국 재발견
지속성장을 위한 경영아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5대 패션 대기업’ 부문 새 질서 리드
LF, 능동적 변화 대응으로 新생태계 리더십 확보
휠라, 생태계 압도하는 거인의 귀환
한섬, 한국 패션 대표하는 패션 비즈니스의 교과서
F&F, 브랜드 파워 기반 초우량 기업으로 우뚝
삼성물산, 성장 에너지 복원... 미래형 수익모델 구현
자라, 재고자산회전율 25의 초우량 패션기업
이랜드월드, SPA의 수익역량 확장...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데상트코리아, 견고한 포트폴리오로 스포츠 양강 구도 재편
영원아웃도어, 세계적인 경영 자원 바탕, 체질 개선 성공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더네이쳐홀딩스 경영성과
그랩, 패션소비 산업의 새로운 리더십 확보
신성통상, 확고한 경영역량 기반 지속성장 확신
코오롱인더스트리, 한발 앞선 혁신으로 산업 가치 업그레이드 기여
패션그룹형지, 1조 규모로 패션 전문 대기업 위상 갖춰
원더플레이스, 차별적 Biz 모델로 마켓 리더십 확보
아이디룩, 日 치밀성에 韓 창의성 더해 지속성장
위비스, 꾸준한 수익역량... 라이프스타일 전반으로 확장
신원, 젊은 오너의 창의적인 경영 & 글로벌 전략 주효
지엔코, 양질의 파트너사와 안정된 포트폴리오 돋보여
불경기에 더욱 빛난 ‘네파’의 효율 혁신
패션랜드, 채널별 최적화된 브랜드 포트폴리오 주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