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SPA, 이익율 13% 수익역량 강해져
2019-05-15취재부 
◇ 글로벌 SPA 기반




범주와 강도에서 전례가 없었던 글로벌 SPA 브랜드의 영향이 우리나라 패션 소비시장을 강타한 지도 벌써 10년을 넘어서고 있다. 유니클로, 자라, H&M 등 글로벌 SPA 패션기업들의 약진은 2018년 현재 시점에서도 여전한 강세로 순항중이다. 이들 3社 대표 브랜드 외에도 탑텐, 미쏘, 8세컨즈 등 다수 국내 SPA 브랜드들도 시장의 상당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 되고 있으나, 본란에서는 패션기업 단위 경영성과지표 중심 평가라는 방법론적 제한성으로 포함되지 않았다.



2018년 3사 합산 평균 매출증가율은 9%로 전체시장 평균 수준을 훨씬 상회하고 있다. 2018년 합산 평균 영업이익율은 13%로 수익역량은 더욱 강화되고 있다. 2018년 실제판매배수는 2.5 수준으로 SPA 브랜드의 경쟁력은 가격이라는 통념을 머쓱하게 한다. 재고자산회전율 등 회전효율의 탁월성은 두 말 할 나위가 없다. 글로벌 SPA 초우량 기업의 결과이기에 그대로 순순히 이 같은 결과를 당연시 한다면 지나친 단견이다.


아무리 글로벌 패션 소비시장을 호령하는 그들의 역량과 시스템을 배경으로 한다지만 이국 지역시장 한국 비즈니스에서 이 같은 초호조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구현한다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결과다. 이들 3사의 탁월성에 대한 결과치는 어느 한면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어떻게 이 같은 차별적 결과들을 지속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가 하는 의제에 대한 충분한 분석과 숙고가 필요하다. 패션소비 산업생태계 전반의 최고 화두가 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관점에서 접근하면 이들 글로벌 SPA 3사의 최대 강점이자 핵심경쟁역량은 모두 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깊이 뿌리박고 있다는 판단이다.


흔히 이들 글로벌 SPA 3사를 정의하는 스피드, 현장정보 네트워크, 혁신적 소재, 글로벌 공급가치사슬 등의 속성은 모두 겉으로 드러난 현상과 결과 차원 속성이다. 이들 현상과 결과 속성을 가능하게 조직하고 창출하고 발현하게 하는 그 무엇. 그것의 근간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 통칭되는 시스템이다. 흔히 패션 비즈니스 부문에서 디지털에 대한 시각은 주로 채널에 집중되고 있으나 보다 확장된 관점에서 평가하면 이들 글로벌 SPA 3사만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반 성과를 도출해 내고 있는 기업은 없다는 판단이다.




관련기사
‘글로벌’과 ‘온라인’이 지속성장 좌우했다
한국 패션시장, 새로운 Winning Shot 출현했다
2019년 한국패션, 2018년 F-MPI에서 길을 찾다
본질·디지털·집중화 기반 마켓 리더십 빛났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新생태계 조성
5대 대기업 외형 7조원, 마켓파워 여전
SPA 온라인의 직격탄… 신성통상, F&F 역설적 성장
기회선점 강세, 오프라인 메이저 반격 예고
여전한 ‘나이키’ ‘아디다스’ ‘휠라’ ‘데상트’의 리딩
골프웨어 시장, 양적 팽창과 재고급증 인한 롤러코스트 불가피
아웃도어, 위기 속에 옥석 가려졌다
글로벌 패션기업, 브랜드 파워 기반 규모 경제도 실현
여성복 시장, 평가절하 속 실제 경영 역량은 양호
‘ABC마트’ 독주체재, 경쟁자가 없다
‘젠틀몬스터’ ‘스와치’ ‘쌤소나이트’ 전문성 탁월
코웰, 엠코르셋, 코튼클럽 신흥강자 등장
‘경계 사람짐’ 여파로 스포츠 & SPA 강세
글로벌 챔피언, 거침없는 마켓리더십 확대
세계 제1의 소비시장, 중국 재발견
지속성장을 위한 경영아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5대 패션 대기업’ 부문 새 질서 리드
LF, 능동적 변화 대응으로 新생태계 리더십 확보
휠라, 생태계 압도하는 거인의 귀환
한섬, 한국 패션 대표하는 패션 비즈니스의 교과서
F&F, 브랜드 파워 기반 초우량 기업으로 우뚝
삼성물산, 성장 에너지 복원... 미래형 수익모델 구현
코웰패션, 책임경영 토대로 뉴채널 기회시장 선점
자라, 재고자산회전율 25의 초우량 패션기업
이랜드월드, SPA의 수익역량 확장...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데상트코리아, 견고한 포트폴리오로 스포츠 양강 구도 재편
영원아웃도어, 세계적인 경영 자원 바탕, 체질 개선 성공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더네이쳐홀딩스 경영성과
그랩, 패션소비 산업의 새로운 리더십 확보
신성통상, 확고한 경영역량 기반 지속성장 확신
코오롱인더스트리, 한발 앞선 혁신으로 산업 가치 업그레이드 기여
패션그룹형지, 1조 규모로 패션 전문 대기업 위상 갖춰
원더플레이스, 차별적 Biz 모델로 마켓 리더십 확보
아이디룩, 고유 아이덴티티 지키며 창의성 더해 지속성장
위비스, 꾸준한 수익역량... 라이프스타일 전반으로 확장
신원, 젊은 오너의 창의적인 경영 & 글로벌 전략 주효
지엔코, 양질의 파트너사와 안정된 포트폴리오 돋보여
불경기에 더욱 빛난 ‘네파’의 효율 혁신
패션랜드, 채널별 최적화된 브랜드 포트폴리오 주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