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웰, 엠코르셋, 코튼클럽 신흥강자 등장
2019-05-15취재부 
◇ 이너웨어 마켓



이너웨어, 언더웨어, 인티미트웨어 등 세칭 내의 영역을 지칭하는 용어는 뚜렷한 대표 용칭없이 함께 사용되고 있다. 이는 고전적인 의미의 생활 내의로 국한되던 내의 영역에 대한 정의가 현대 패션 소비의 다양성과 변화 양상을 제대로 담아내기에 갈수록 한계룰 노출하고 있기 때문으로 추론된다.


이른바 내의와 외의의 경계의 낮아짐은 물론 내의 영역의 다양성 마저 가속되며 저마다 정의되는 내의의 가치 역시 전에 없이 다양하고 복합화되고 있다. 이 같은 변화는 전통적인 내의 영역 전문 패션기업 4사로 압축되던 경쟁 구조의 재편에서도 확인된다. 물론 남영비비안, 비와이씨, 신영와코루, 좋은사람들 등 전통적인 리딩 기업들의 존재감은 여전하다. 하지만 코웰패션, 씨에프에이, 씨에프크리에이티브 등 코웰패션 계열과 엠코르셋, 코튼클럽 등 신흥 강자의 가세는 그 규모는 물론 성장의 속도에서 이제는 기존 선도기업들을 능가하는 양상이다.


뿐만 아니라 이들 신흥 강자의 경쟁역량의 기반은 단지 제품 영역이나 가격과 같은 전통적인 경쟁 속성이 아니라 브랜드 확장과 전개 유통 채널의 차별화 라는 보다 소비가치사슬 지향적인 전략을 토대로 하고 있다는 점이 더욱 주목되는 대목이다. 2018년 합산 평균 매출액 증가율 2.4%의 원천은 전통적인 선도기업 4사가 아니라 전적으로 이들 신흥 강자 기업들의 약진 때문이다. 2018년 합산 평균 영업이익율 7%의 원천 역시 마찬가지이다.




사실 오랜 기간 축적된 충분한 잉여 수익자본과 경영 역량을 토대로 전통적인 선도 기업의 시장수요 관리 역량은 새로운 시장구조 재정립의 단계에서도 여전히 견고할 것이라는 평가이다. 하지만 시장구조 변화의 흐름은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전개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이너웨어 시장의 리더십의 이동은 그리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는 않으리라는 판단이다.


이너웨어 기업의 새로운 경쟁 속성은 그 동안 일방적으로 집중되던 제품 속성 가치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다. 보다 다양한 확장된 브랜드 가치, 보다 다양해지고 세분화된 패션 소비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소비 가치와 채널 가치 중심의 경쟁역량이 경영성과 품질을 가늠하는 핵심 속성으로 요구될 것이다. 이너웨어 소비시장의 과점 구조의 약화는 신흥 강자의 보다 빠른 약진은 물론 보다 다양한 패션기업들의 진입 촉진으로 더욱 역동적인 시장으로 진화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관련기사
‘글로벌’과 ‘온라인’이 지속성장 좌우했다
한국 패션시장, 새로운 Winning Shot 출현했다
2019년 한국패션, 2018년 F-MPI에서 길을 찾다
본질·디지털·집중화 기반 마켓 리더십 빛났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新생태계 조성
5대 대기업 외형 7조원, 마켓파워 여전
SPA 온라인의 직격탄… 신성통상, F&F 역설적 성장
기회선점 강세, 오프라인 메이저 반격 예고
여전한 ‘나이키’ ‘아디다스’ ‘휠라’ ‘데상트’의 리딩
골프웨어 시장, 양적 팽창과 재고급증 인한 롤러코스트 불가피
아웃도어, 위기 속에 옥석 가려졌다
글로벌 패션기업, 브랜드 파워 기반 규모 경제도 실현
글로벌 SPA, 이익율 13% 수익역량 강해져
여성복 시장, 평가절하 속 실제 경영 역량은 양호
‘ABC마트’ 독주체재, 경쟁자가 없다
‘젠틀몬스터’ ‘스와치’ ‘쌤소나이트’ 전문성 탁월
‘경계 사람짐’ 여파로 스포츠 & SPA 강세
글로벌 챔피언, 거침없는 마켓리더십 확대
세계 제1의 소비시장, 중국 재발견
지속성장을 위한 경영아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5대 패션 대기업’ 부문 새 질서 리드
LF, 능동적 변화 대응으로 新생태계 리더십 확보
휠라, 생태계 압도하는 거인의 귀환
한섬, 한국 패션 대표하는 패션 비즈니스의 교과서
F&F, 브랜드 파워 기반 초우량 기업으로 우뚝
삼성물산, 성장 에너지 복원... 미래형 수익모델 구현
코웰패션, 책임경영 토대로 뉴채널 기회시장 선점
자라, 재고자산회전율 25의 초우량 패션기업
이랜드월드, SPA의 수익역량 확장...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데상트코리아, 견고한 포트폴리오로 스포츠 양강 구도 재편
영원아웃도어, 세계적인 경영 자원 바탕, 체질 개선 성공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더네이쳐홀딩스 경영성과
그랩, 패션소비 산업의 새로운 리더십 확보
신성통상, 확고한 경영역량 기반 지속성장 확신
코오롱인더스트리, 한발 앞선 혁신으로 산업 가치 업그레이드 기여
패션그룹형지, 1조 규모로 패션 전문 대기업 위상 갖춰
원더플레이스, 차별적 Biz 모델로 마켓 리더십 확보
아이디룩, 日 치밀성에 韓 창의성 더해 지속성장
위비스, 꾸준한 수익역량... 라이프스타일 전반으로 확장
신원, 젊은 오너의 창의적인 경영 & 글로벌 전략 주효
지엔코, 양질의 파트너사와 안정된 포트폴리오 돋보여
불경기에 더욱 빛난 ‘네파’의 효율 혁신
패션랜드, 채널별 최적화된 브랜드 포트폴리오 주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