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가파른 성장세 주목
2017-12-01이아람 기자 lar@fi.co.kr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이 아웃도어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2년 텐트와 캐리어에 이어 작년 런칭한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은 브랜드의 오리진인 탐험을 전면에 내세우며 라이프스타일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등산 아웃도어를 전면 배제한 제품으로 차별화를 시도했고 온라인 플렛폼과의 다양한 연계를 통한 마케팅 전략은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기 시작했다.



런칭 첫해 캐리어와 용품을 포함한 매출 규모는 500억대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900억원대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은 내년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브랜드다. 하반기부터 매출이 폭발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지난 10월에는 68개 매장에서 15개 매장이 억대 매장을 넘어섰고 지난달에는 30여개로 늘어났다. 런칭 이후 첫 3억대 매장도 배출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는 다운 제품 판매가 밑바탕에 깔려있다. 출시 직후 품절 사태를 일으켰던 ‘카이만 롱패딩’은 현재 3차 리오더 진행 중으로 4차 예약 판매를 받고 있을 정도다. 또 전년도 완판을 기록한 시그니처 패딩인 ‘블루웨일’과 ‘벨루가’ 다운 재킷도 매출을 주도 하고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이 같은 여세를 몰아 내년 1천억 매출 돌파는 물론이거니와 내심 1500억대 매출을 달성, 리딩 브랜드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Best brand‘, 흔들림 없는 오리진 ‘타임’
'Best brand‘, ‘구호’ 국내 넘어 세계 정상 꿈꾼다
'Best brand‘, 영향력 건재, 볼륨 여성복의 자존심 ‘지센’
'Best brand‘, 온·오프라인 모두 매료시킨 ‘로미스토리’
'Best brand‘, '임블리' 소호몰 한계 넘었다
'Best brand‘, 연매출 1300억, 진정한 크로스보더 ‘난닝구’
'Best brand‘, 면세점 매출 폭발, 메이저로 당당히 선 ‘MLB’
'Best brand‘, ‘써스데이 아일랜드’ 컨템포러리 감성 통했다
'Best brand‘, ‘헤지스’ 이젠 글로벌이다
'Best brand‘, 남성복 1등 ‘지이크’
'Best brand‘, ‘탑텐’, 키즈 라인과 함께 쌍끌이 성장
'Best brand‘, 토종 셔츠브랜드 ‘예작’ 진화는 계속된다
'Best brand‘, 전성기를 뛰어넘은 전성기, ‘휠라’
'Best brand‘, 세상은 ‘디스커버리’로 가득하다
'Best brand‘, ‘까스텔바쟉’ 골프웨어 시장 호령한 새 강자
'Best brand‘, ‘젠틀몬스터’, 연타석 홈런 준비 완료?
'Best brand‘, ‘탠디’ 상품이 곧 브랜드다
2017 베스트브랜드, 2018 유망브랜드
‘랭앤루’ 박민선·변혜정 듀오 디자이너
뜨거웠던 ‘파시페’의 일년, 온오프 채널 섭렵 워밍업
‘미스트랄’ 해양스포츠 시장의 루키
‘질스튜어트스포츠’, 신규 스포츠 시장에서 두각
‘밸롭’, 애슬레저 붐 타고 국내외서 날아오른다
이정록 '싱클레어' 디자이너
런웨이 정복 나선 대세 ‘디스이즈네버댓’
토종 신발 ‘블루마운틴’, 내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
디자인스킨 “스마트폰 케이스는 패션이다”
페도라를 찾는다면 단연 ‘화이트샌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