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brand‘, 연매출 1300억, 진정한 크로스보더 ‘난닝구’
2017-11-15이채연 기자 leecy@fi.co.kr
연매출 1300억, 수익의 대부분은 자사몰을 통해 올리고 전체 외형의 10%는 완제품 수출과 역직구를 통해 일으킨다. 엔라인(대표 이정민)의 ‘난닝구’는 실적으로 증명하는 크로스보더(Cross Border)의 선두주자다.

지난해 매출액은 2015년보다 30% 늘어난 889억 원, 영업이익은 86억원, 당기순이익은 외형의 8%에 이르는 70억원이었다. 사드 이슈로 인해 당초 예상보다 100억 가량 손해를 보았음에도 올해 예상 마감 매출은 1300억 원이다. 



소호몰 1세대인 ‘난닝구’의 성공 비결은 과감한 투자 끝에 만들어 낸 체질변화를 꼽을 수 있다. 재고부담에도 불구하고 자체기획과 제작비중을 높여 4년 전부터 오프라인에 도전, 서울 가로수길 직영매장, 백화점, 쇼핑몰로 사세를 넓혔다. 백화점 매장 확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현재 온, 오프라인의 매출 비중은 거의 절반 정도로 균형을 이루고 있다. 내년에는 자체제작 비중을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품질을 안정시키고 배수율을 높이면서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난닝구’의 부상은 중국 사업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현재 주력 유통 채널인 온라인은 알리바바 계열 티몰과 웨이핀후이, 도매 수출로 진행 중이다.  아이템 자체에 포커스를 맞춘 세련된 사이트 구성과 중국인 소비자에게 최적화된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지금 ‘난닝구’는 젊은 중국 여성 소비자들이 꼽는 한국 최고의 여성복 브랜드가 됐다. 현지 오프라인 전개는 이랜드와의 합작법인을 통해 상하이 등 대형몰 내에 6개 매장을 운영 중으로, 동일 조닝 내 상위권 매출을 기록하고 있어 천천히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Best brand‘, 흔들림 없는 오리진 ‘타임’
'Best brand‘, ‘구호’ 국내 넘어 세계 정상 꿈꾼다
'Best brand‘, 영향력 건재, 볼륨 여성복의 자존심 ‘지센’
'Best brand‘, 온·오프라인 모두 매료시킨 ‘로미스토리’
'Best brand‘, '임블리' 소호몰 한계 넘었다
'Best brand‘, 면세점 매출 폭발, 메이저로 당당히 선 ‘MLB’
'Best brand‘, ‘써스데이 아일랜드’ 컨템포러리 감성 통했다
'Best brand‘, ‘헤지스’ 이젠 글로벌이다
'Best brand‘, 남성복 1등 ‘지이크’
'Best brand‘, ‘탑텐’, 키즈 라인과 함께 쌍끌이 성장
'Best brand‘, 토종 셔츠브랜드 ‘예작’ 진화는 계속된다
'Best brand‘, 전성기를 뛰어넘은 전성기, ‘휠라’
'Best brand‘, 세상은 ‘디스커버리’로 가득하다
'Best brand‘, ‘까스텔바쟉’ 골프웨어 시장 호령한 새 강자
'Best brand‘, ‘젠틀몬스터’, 연타석 홈런 준비 완료?
'Best brand‘, ‘탠디’ 상품이 곧 브랜드다
2017 베스트브랜드, 2018 유망브랜드
‘랭앤루’ 박민선·변혜정 듀오 디자이너
뜨거웠던 ‘파시페’의 일년, 온오프 채널 섭렵 워밍업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가파른 성장세 주목
‘미스트랄’ 해양스포츠 시장의 루키
‘질스튜어트스포츠’, 신규 스포츠 시장에서 두각
‘밸롭’, 애슬레저 붐 타고 국내외서 날아오른다
이정록 '싱클레어' 디자이너
런웨이 정복 나선 대세 ‘디스이즈네버댓’
토종 신발 ‘블루마운틴’, 내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
디자인스킨 “스마트폰 케이스는 패션이다”
페도라를 찾는다면 단연 ‘화이트샌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