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brand‘, ‘써스데이 아일랜드’ 컨템포러리 감성 통했다
2017-11-15강경주 기자 kkj@fi.co.kr

특유의 내추럴한 감성과 컨템포러리한 디자인으로 사랑 받아온 ‘써스데이 아일랜드’가 백화점 매장을 기존 캐주얼 조닝에서 여성복 조닝으로 옮긴 이후 상승세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젊게 변신한 유니크한 감성이 어필하면서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대비 30% 증가하는 호실적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타 브랜드에서는 볼 수 없는 특유의 콘셉에 매료된 여성 고객들이 지갑을 열었다. 상품 업그레이드 작업에 주력한 ‘써스데이 아일랜드’는 고유의 콘셉은 지키되 변화하는 고객의 욕구에 맞춰 컨템포러리한 감성의 디자인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여기에 해외 모델을 기용한 광고 캠페인과 국내 셀럽을 통한 뮤즈 캠페인을 병행하면서 온라인 컨텐츠를 강화하고 주력 아이템을 적극적으로 노출하는 SNS 소통 전략도 한 몫 했다.





이를 방증하듯 올 가을시즌 대표 아이템인 체크 코트 시리즈의 초두 물량이 완판되는 성과를 올렸으며, 본격적인 겨울 시즌에 돌입하면서 모직 체크 코트도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이는 최근 트렌드인 레트로한 컬러감을 반영한 것이 적중했다.


여세를 몰아 ‘써스데이 아일랜드’는 중국 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올 가을/겨울 시즌 물량의 30%를 중국 내수용으로 기획, 현지에서 직접 생산함으로써 상품 적중률을 높이고 있다.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스타일과 디자인, 핏 등을 맞춤형으로 제안해 스피드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재 중국 내 주요 백화점에 50개 매장을 전개하고 있는 ‘써스데이 아일랜드’는 향후 유통망을 확장하면서 상품력 업그레이드 작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Best brand‘, 흔들림 없는 오리진 ‘타임’
'Best brand‘, ‘구호’ 국내 넘어 세계 정상 꿈꾼다
'Best brand‘, 영향력 건재, 볼륨 여성복의 자존심 ‘지센’
'Best brand‘, 온·오프라인 모두 매료시킨 ‘로미스토리’
'Best brand‘, '임블리' 소호몰 한계 넘었다
'Best brand‘, 연매출 1300억, 진정한 크로스보더 ‘난닝구’
'Best brand‘, 면세점 매출 폭발, 메이저로 당당히 선 ‘MLB’
'Best brand‘, ‘헤지스’ 이젠 글로벌이다
'Best brand‘, 남성복 1등 ‘지이크’
'Best brand‘, ‘탑텐’, 키즈 라인과 함께 쌍끌이 성장
'Best brand‘, 토종 셔츠브랜드 ‘예작’ 진화는 계속된다
'Best brand‘, 전성기를 뛰어넘은 전성기, ‘휠라’
'Best brand‘, 세상은 ‘디스커버리’로 가득하다
'Best brand‘, ‘까스텔바쟉’ 골프웨어 시장 호령한 새 강자
'Best brand‘, ‘젠틀몬스터’, 연타석 홈런 준비 완료?
'Best brand‘, ‘탠디’ 상품이 곧 브랜드다
2017 베스트브랜드, 2018 유망브랜드
‘랭앤루’ 박민선·변혜정 듀오 디자이너
뜨거웠던 ‘파시페’의 일년, 온오프 채널 섭렵 워밍업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가파른 성장세 주목
‘미스트랄’ 해양스포츠 시장의 루키
‘질스튜어트스포츠’, 신규 스포츠 시장에서 두각
‘밸롭’, 애슬레저 붐 타고 국내외서 날아오른다
이정록 '싱클레어' 디자이너
런웨이 정복 나선 대세 ‘디스이즈네버댓’
토종 신발 ‘블루마운틴’, 내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
디자인스킨 “스마트폰 케이스는 패션이다”
페도라를 찾는다면 단연 ‘화이트샌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