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징잉百이 인정한 '숲', 더 큰 성장 확신"
동광인터내셔날이 글로벌 패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이 회사는 다음달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중국 최대 패션 박람회인 CHIC-영블러드관에 세 번째 참가한다. 16개 부스를 꾸며 브랜드별 위상을 한껏 강조할 방침이다. 동광의 ‘숲’은 국내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중국...
2017-03-15 795호
"中 쇼룸은 이제 태동기, 한국 브랜드와 함께 성장해야죠"
단벤 중국 VTOV 대표“중국 쇼룸 비즈니스는 이제 막 태동기에 접어들었다. 2~3년 전부터 홍콩과 대만계 사업가들을 중심으로 시장의 관심을 주목을 끌었지만, 실질적인 거래량은 많지 않았다.”상하이에서 ‘VTOV’란 쇼룸을 운영중인 단벤 대표는 올해로 6년째 홀세일 브랜드 에이전시 사업을 전...
2017-03-15 795호
“패션산업 ‘엑소’ 키우는 것이 ‘차오름’의 비전”
송승렬 '차오름' 디렉터Q ‘차오름’의 역할은?"신진 디자이너들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어주는 것이다. ‘차오름’에 문의를 해오는 디자이너를 보면 정말 ‘흙속의 진주’가 많다. 아직 자금이 부족해 아이템 몇 개 내놓은 수준이지만 디자인은 놀라울 정도로 뛰어나다. 이러한 디자이너들...
2017-03-15 795호
"스마트해진 ‘라코스테’ 불황 비켜갑니다"
최홍영 동일드방레 ‘라코스테’ 총괄부장“2017년은 ‘라코스테’에게 남다른 해입니다. TD캐주얼 시장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지난해 체질개선과 점주들과의 소통 경영을 통해 지난해 역신장을 멈춘 데 이어 올해는 턴 어라운드의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기 때문이죠.”16년째 ‘라코스테’와 함께하고 있는...
2017-03-01 794호
中 부썬 "K-패션으로 중국 소비자 사로잡겠다"
왕젠쥔 부썬 회장(왼쪽)과 협업을 진행하는 홍성정 ‘파인딩스코프’ 대표 겸 디자이너 “서로 떨어져 있으면 한 방울에 불과하다. 하지만 함께 모이면 우리는 바다가 된다.” 협력의 효용과 파급력에 대해 표현하고자 할 때 자주 인용되는 문장 중 하나다. 패션 산업에 종사하는 이들 대부분은 한국 ...
2017-03-01 794호
걸스데이 소진, 전현무 씨 집도 ‘끌래망스’가 꾸몄죠
이영롱 ‘끌래망스’ 디렉터이영롱 ‘끌래망스’ 디렉터“요즘 집안을 꾸미는 데 관심이 높잖아요. 하지만 다들 인테리어만 하고, 홈스타일링은 안 하는 것 같아요. 그러면 예뻐지려고 성형은 했는데, 옷은 아무 옷이나 막 입은 것과 같다고 생각해요. 옷까지 잘 입지 않으면 얼굴 예뻐진 게 표시나지 않...
2017-02-15 793호
인플루언서계의 SM 될래요
윤반석 '서울스토어' 대표“마이클 조던이 농구계를 은퇴한 지 벌써 십수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나이키’의 조던 시리즈는 불티나게 팔리고 있어요. 상품에 스타의 유명세를 활용한 스토리를 담아 브랜딩을 한 덕에 지속가능성이 생긴 거죠. ‘서울스토어’도 이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기 위해 브랜딩에...
2017-02-01 792호
인증샷을 부르는 핫 브랜드‘참스’입니다
강요한  ‘참스’ 대표강요한 ‘참스’ 대표요즘 10~20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라이징 브랜드가 있다. 신상품을 출시했다 하면 완판, SNS상에는 인증샷과 후기들이 넘쳐난다. 바로 강요한 디자이너의 브랜드 ‘참스’의 이야기다.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만난 강 대표의 모습은...
2017-02-01 792호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