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옥선 투데이브랜드 대표
2018-06-01이은수 기자 les@fi.co.kr
“지속가능한 패션, 투데이브랜드의 미래를 만든다”
국내 리테일 전용 브랜드 ‘아웃스탠딩오디너리’와 해외 바잉 전용 브랜드인 ‘사이드 파티’, ‘오픈플랜’을 전개하는 투데이브랜드가 화제다.

한 시즌 빠른 컬렉션 기획과 유럽, 미국 소비자 니즈에 맞는 감각적인 상품을 선보이며 국내외 바이어들로부터 신선함을 주고 있다. 국내 소비자는 물론 해외 바이어까지 사로잡은 그 비결은 무엇일까. 이옥선 대표, 그녀의 탄탄한 경험과 브랜드 비즈니스 노하우가 성공시킨 요인이라 할 수 있다. 트렌디함을 넘어 서스테이너블한 패션을 추구하고자 한발 한발 나아가고 있는 이옥선 대표를 만났다.

이옥선 투데이브랜드 대표


“15년 넘게 제도권 브랜드에서 해외 세일즈와 디자이너로서 커리어를 쌓았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2010년 ‘아웃스탠딩오디너리’ 브랜드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이후 ‘사이드파티’, ‘오유오알’, ‘오픈플랜’을 차례로 론칭하게 됐어요. 국내 리테일부터 홀세일 비즈니스까지 사업이 확대 된거죠. 물론 초기부터 두 가지 사업을 병행하려고 마음 먹었기에 일은 두배로 많았죠.”


그녀는 “론칭 초반에는 국내 리테일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온, 오프라인 입점에 매진했어요. 하지만 대부분 위탁 판매인데다가 높은 수수료, 재고 처리 부담까지 스스로 떠맡는 구조라 버티기가 힘들죠.”


“브랜드가 알려지면서 자연스럽게 홀세일 비즈니스까지 연결이 된 케이스예요. 운좋게 런던에서 편집숍을 운영하는 바이어와 파트너십이 생기면서 해외 전용 브랜드 ‘사이드파티’를 론칭하게 됐죠.”


‘사이드파티’는 유럽 중소 부띠끄를 타깃으로 현재 50여개의 리테일러를 통해 판매, 서울&런던 스트리트 패션이라는 컨셉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사이드파티의 경우 첫 직장 ‘데무’에서 유럽 바이어를 상대로 홀세일 업무를 맡았던 경험이 도움이 됐죠. 국내와 달리 꼼꼼하게 챙겨야 할 것들이 많거든요. 이후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홀세일 비즈니스에 뛰어들었죠. 뉴욕 캡슐쇼, 중국 선전 국제 브랜드페어, 상하이 온타임쇼, 광저우 르돔 쇼룸까지 기회가 있을 때 마다 참가했습니다.”


 “특히 뉴욕 캡슐쇼 참가 덕분에 ‘어반아웃피터스’, ‘아소스’와 작년부터 홀세일을 진행하게 됐어요. 수많은 브랜드 중에 우리를 선택했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어반아웃피터스’와 ‘아소스’의 오더 물량은 각각 시즌 별 5만 달러 정도. 작년 첫 거래를 시작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국과 달리 유럽, 미국 시장은 홀세일 관련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잡혀 있습니다. 새로운 브랜드를 찾았다고 바로 구매에 들어가지 않아요. 브랜드 스타일과 추구하는 방향, 비즈니스 지속성에 대한 신뢰가 들 때까지 수많은 미팅과 서류가 왔다 갔다 하죠.”


“아소스의 경우도 ‘오브제’에서 일했던 경험이 상당히 컸죠. ‘와이앤케이’ 브랜드로 미국 뉴욕에 납품했던 전례가 있어 거래처가 원하는 준비사항을 스피드하게 처리할 수 있었죠.” 그녀의 브랜드 비즈니스 경험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홀세일 비중을 매년 늘리려고 합니다. 하지만 해가 갈수록 해외 바이어의 요구 조건이 까다로워 진입 장벽이 높아지고 있는 현실입니다. ‘아소스’의 경우만 하더라도 환경 친화적 섬유를 사용 했는지 제품 소싱 과정을 철저하게 관리 감독합니다. 하지만 국내는 원단 자체에 대한 설명이 없는 현실이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구조적인 문제를 하루 아침에 해결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의 홀세일 비즈니스를 위해서는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조 과정에 있어 서스테이너블한 성장을 함께 할 수 있는 업체와 협력해 원단 제작부터 같이 작업하는 방법이 가장 좋을 것이라 판단이 섰다. 생산 오더 기준에 못 미치는 수량일 수도 있지만 우리와 같은 생각을 지닌 업체라면 가능하지 않을까요(웃음).”


미래 세대를 위해 환경을 중시하고 자원을 아낀다는 지속가능한 패션까지 생각하는 그녀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관련기사
대기업, ‘패션한류’ 팔걷어 붙였다
‘진짜’ 리테일러로 진화 중인 대기업 편집숍
변화된 시장에 올라 탈 새로운 채널과 플랫폼
<홍석우의 보이후드> 글로벌 시대, 한국 홀세일 브랜드의 경쟁력과 과제
리테일 시대 핵심 콘텐츠? ‘성공하는 홀세일 브랜드’
강민주 삼성물산 패션부문 ‘비이커’ CD
노정호 소후드 대표
안정우 에비나 대표 & 고영지 실장
파워 홀세일 브랜드, 시장의 판도를 바꾸다
슈즈 마켓 변화 주도하는 ‘파워 홀세일 브랜드’
차별화 콘텐츠로 승부하는 ‘슈즈 편집숍’
‘노나곤’ 해외 리테일러가 먼저 인정
글로벌 130여 편집숍이 ‘준지’의 바이어
B2C로 쌓은 아이덴티티, 글로벌 비즈 성공 열쇠로
'난닝구', 中 직구몰 선두, 공급경쟁력 제고로 홀세일 성장 기대
배럴즈, 히트 콘텐츠 제조기로 우뚝
‘첨스’ 일본 찍고 국내 시장에서 상승세
오리지널 워크웨어 ‘칼하트’가 왔다
국내 대표 아메카지? ‘유니폼브릿지’
‘씨루틴’ 모자, 중국 홀세일 마켓서 通했다
블레스앤코, 매장별 커스터마이징으로 효과 뿜뿜
‘길단’ 무지 티셔츠로 국내 소비자 사로잡아
‘닥터마틴’에 불황은 없다
리테일로 브랜딩, 홀세일로 지속성장 인프라 구축
‘아바몰리’, 최고 소재와 최신 트렌드, 홀세일 Biz 기대주
‘스테레오바이널즈’, 리테일러 선정 ‘킬러 콘텐츠’로
키즈까지 사로잡은 ‘블루마운틴’ 열풍…‘블마랑키즈’로
‘랭앤루’,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B2B2C 순항
‘샐러드볼’, 해외 홀세일 2배 키운다
중국 홀세일 시장 개척하는 CYB
로얄, ‘마이크로 매니지먼트’가 성공의 힘
이재수 동광인터내셔날 대표
최선미 지티에스글로벌 대표
신찬호 레이어 대표
최정희 스튜어트 상무
동대문 인프라, 글로벌 브랜드로 꽃 피운다
김현정 토핏 디렉터
곽영주 리쥬네브 대표
이혜연 르이엘 대표
최충훈 두칸 대표
곽창훈 앨리스마샤 대표
리테일 Biz 핵심은 ‘관계성’과 ‘지속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