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 렙쇼메이의 성장 동력은?
과감한 재투자·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내실성장 이뤄‘가성비’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여성복 시장. 백화점, 대리점 등 전통적 유통채널에서 성장해 온 브랜드들은 가격과 이미지로 무장한 온라인 기반 브랜드들에게 자리를 내 줄 수 밖에 없었다.  여성복 전문기업 렙쇼메이(대표 정현) 역...
2018-07-15 825호
아웃도어, 대리점 마진율 인상 카드 꺼내 드나?
A급 대리점주 이탈을 막기 위한 아웃도어 본사의 치열한 방어전이 시작됐다.최근 아웃도어는 지난 몇 년간 경기 침체로 노면 상권 매출의 큰 하락세가 이어지지고 있다. 이에 노면 상권 점주들이 마진 인상을 요구하는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기업들은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한편 일부 기업들은 ...
2018-07-15 825호
아웃도어, 온라인 판매 확대한다
아웃도어 기업들이 온라인 판매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아웃도어는 구매 고객들의 연령대가 높다는 이유로 최근까지도 온라인 관련 사업에 소극적이었다.노면 대리점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특성상, 이들과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 백화점 닷컴을 제외한 온라인 사업에 안일하게 대처해 왔던 것이 사...
2018-07-15 825호
온라인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비슬로우’
연내 자체 온라인몰도 새단장 슈퍼텍스앤컴퍼니(대표 김태현)의 ‘비슬로우’가 온라인 플랫폼으로 진화한다. 무신사, W컨셉 형태의 온라인 플랫폼을 목표로 기존 남성복 브랜드 ‘비슬로우’와 편집숍 ‘비슬로우’의 영역을 더욱 확장하겠다는 의욕이다.‘비슬로우’의 사업 확장은 기존 무신사, W컨셉...
2018-07-15 825호
고민에 빠진 롯데백화점
“현재 롯데가 가진 57개 점포 중 성장성이 의문인 점포가 상당수입니다. 이에 대응해 우리는 매장을 빌려주던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역할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패션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 모델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플랫폼사업자일 때에는 브랜드 단위의 관리를 했지만 롯데는 앞으로 상...
2018-07-15 825호
日 여성 보세몰 ‘디홀릭’ 연 1000억 대 매출 거둬
디스카운트(대표 이동환)가 스트리트 캐주얼 편집숍으로 일본 시장을 공략한다. 이 회사는 여성 소호몰 ‘다홍’, 남성 ‘지니프’ 등과 화장품 편집숍 ‘크리마레’를 전개중이며, 현재 일본에서만 연 매출 1100억원을 올리는 강소기업이다.디스카운트는 2009년 ‘디홀릭'이라는 이름으로 일본 ...
2018-07-15 825호
‘두칸’ 컬러로 광화문을 담았다
그래픽룩 감성 브랜드 ‘두칸(대표 최충훈)’이 서울 365-차 없는 거리에서 패션쇼를 선보이며 주목을 끌었다.지난 17일 서울시는 ‘판타지 서울(Fantasy Seoul)’이라는 주제로 ‘서울 365-차 없는 거리 패션쇼’를 선보였다. 이번 패션쇼는 서울의 상징 광화문을 배경으로 전 세...
2018-07-01 824호
썬큰, 온라인의 새로운 질서, 기초체력 길러 대응
여성복 전문기업 썬큰(대표 윤문섭)은 지난 6개월 간 전에 없던 변화를 시도했다. 1년 여 준비 끝에 물류센터를 완공했고, 중국을 시작으로 해외 완제품 소싱 네트워크를 만들고 있다. 조만간 온라인 채널 대응 전략을 가동할 전담팀도 업무를 시작한다. 썬큰은 2012년 론칭한 미시캐주얼 ‘...
2018-07-01 824호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