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 디자이너 육성 플랫폼 ‘인디브랜드페어’
2016-04-18최은시내 기자 cesn@fi.co.kr




 
디자이너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판로 개척 기회를 제공하는 ‘인디브랜드페어(Indie Brand Fair 이하 IBF)’가 4월 27~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페어에는 백화점, 쇼핑몰, 편집숍, 패션테크 등 유통업체 관계자들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 152개사의 패션 브랜드가 참가한다.

IBF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있으며,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와 패션인사이트(발행인 황상윤)가 공동 주관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이후 매년 개최했으며, 유망 인디 브랜드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패션 비즈니스 전문 전시회(B2B)로 안착했다. 올해부터는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연간 2회(4월, 9월) 개최된다. 기존 연 1회 개최되던 인디브랜드페어는 그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부터 연 2회로 확대 개최된다.

또한 K-패션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중국 바이어 유치를 더욱 확대할 계획. 이와 함께 전시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참가업체 교육을 강화한다.

주요 참관객은 국내 백화점 및 쇼핑몰 바이어, 패션 핫 스트리트 편집숍 바이어, 온라인 유통업체 바이어, 전문 브랜드 사입 혹은 디자이너와 콜래보레이션 추진 중인 패션기업 경영자 및 MD, 디자이너, 홀세일 브랜드를 사입해 콘텐츠를 강화하려는 소매업자, 중국 유통업체 및 패션업체 관계자가 전시장을 찾을 전망이다. 한국패션협회는 실질적 비즈니스 성과를 도출해내기 위해 사전 등록한 바이어들과 참가 디자이너 간 정보를 사전 공유하여 원활한 상담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IBF는 패션, 유통전문 전시회 불모지였던 국내 마켓에서 성장 가능성은 높으나 비즈니스 환경이 열악한 인디 디자이너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개최된 제5회 IBF에는 140개사가 참가하고 유통 및 패션업체 관계자 2750여 명이 전시장을 찾았다. 이를 통해 입점, 협업, 완사입, 위탁, 팝업스토어, 판매전 등 총 1458건의 상담과 439건의 비즈니스 연계가 성사됐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의 2016년 유망디자이너 발굴 및 육성·지원 사업인 IBF는 전시 참가를 통해 발굴된 우수 인디 디자이너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국패션협회는 인디브랜드페어 참가 디자이너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경영지원(비즈니스 플래닝, 재정, 회계, 법률, 비용 및 가격책정, 생산 판매전략, 마케팅&홍보 등)과 소재, 봉제, 디자인, 마케팅, 브랜딩 관련 교육 및 해외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우수 인디 디자이너를 선정하여 국내외 패션전문가를 멘토로 브랜딩, 상품분석, 글로벌유통, 바이어관점 관련 1:1 맞춤 멘토링을 지원, 중국 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육과 중국의 대표적인 패션전시회인 CHIC 참가 지원,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인디 디자이너에 적합한 해외 트레이드쇼 참가 및 관련 컨설팅 지원과 국내외 쇼룸 매칭 및 입점 지원, 브랜드 프로모션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일본 반탄 및 파르코백화점 주최로 개최되는 ‘아시아패션컬렉션’ 참가와 아시아 각국의 젊은 디자이너들과 함께 동경 및 뉴욕 패션쇼 참가 등 글로벌 데뷔 무대를 지원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