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대와 호기심을 자극하는 브랜드 에디팅이 인기 비결

2020-09-15 황연희 기자 yuni@fi.co.kr

임환호 무신사 미디어부문 방송제작본부장


무신사는 지난해 4월 유튜브 채널 '무신사TV'를 개국했다. 개국 1년여 만에 구독자는 18만명을 넘어섰고 관련 유튜브 채널로 우신사 TV, 무탠다드 TV, 솔드아웃, 무신사AD, 무신사스튜디오 등 6개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무신사TV'를 만드는 팀원은 대부분 패션, 유행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로 구성되어 있다. 제작 PD, 작가, 모션 디자이너 등 현장 경험이 풍부한 30여명의 팀원들이 각 채널별, 프로그램별, 콘텐츠별 팀을 이뤄 콘텐츠 기획, 제작, 편집, 완성까지 진행한다.


임환호 미디어부문 방송제작본부장은 "'무신사TV'의 콘텐츠 지향점은 공감과 호기심이다. 이를 위해 트렌드를 빠르게 포착하기도 하고, 다양한 콘텐츠 자료를 수집한다. 또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하며 영감을 얻기도 하고 20~30대 젊은 팀원들이 실제 자신의 경험을 기반으로 평소에 궁금했던 것, 공감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SNS 스타이자 마뗑킴 대표로 일상을 즐기는 모습까지 모두 담은 <디렉터스 다이어리>


실제 '무신사TV'의 출근룩은 '패션에 좀 더 익숙할 것 같은 무신사 직원들은 어떻게 입고 출근할까?'라는 가벼운 호기심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무신사 임직원의 출근 패션 영상이 구독자의 호응을 얻으면서 삼성물산 출근룩, 샌드박스 출근룩, 야놀자 출근룩 등 다양한 기업들의 출근룩을 소개하는 콘텐츠로 확장될 수 있었다.


'무신사TV' 콘텐츠 중 가장 반응이 좋은 것은 '온스트릿'이다. 패션 모델 정혁이 MC로 출연해 패션 피플을 발굴, 인터뷰하는 콘텐츠로 인기가 높아져 최근 시즌2가 방영되고 있다. '온스트릿'은 무신사 색깔이 가장 잘 표현된 콘텐츠로 무신사 매거진에서 볼 수 있었던 거리 패션 콘텐츠를 영상으로 업그레이드한 '무신사TV'만의 콘텐츠라 할 수 있다.


임환호 방송제작본부장은 "브랜드를 알리고 제품을 자연스럽게 소개함으로써 구독자와 브랜드간의 스킨십을 높이는 것에 중점을 두고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인지도와 매출 상승 효과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