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빼고 다 바꿨다…‘먼싱웨어’ 다시 날다

2024-07-10 김우현 기자 whk@fi.co.kr

2025년 새로운 도약 위한 브랜드 리뉴얼 단행...신규 라인 내놓고 3040 골퍼 흡수

Image
'먼싱웨어'가 2025년 제2 도약을 위한 리브랜딩 전략을 발표하고 새로워진 모습을 공개했다



데상트코리아에서 전개하는 '먼싱웨어'가 2025년 새로운 도약을 위한 리브랜딩 전략을 발표하고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와 관련 어제(9일)부터 오늘(10일)까지 양일간 이태원 로그먼트 빌라트에서 먼싱웨어의 새로운 컨셉 ‘하우스 오브 먼싱’을 한 눈에 보여주는 컨벤션을 진행하고 새로워진 모습을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신규 브랜딩 리뉴얼 컨셉은 내년 봄여름 시즌부터 적용된다.


이번 브랜드 재정비 배경은 엔데믹 이후 전반적으로 골퍼 연령대 및 스타일이 젊어짐에 따라 브랜드 팬덤이 새롭게 재편되는 과정에서 신규 소비자 발굴 및 접점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리브랜딩 핵심은 최근 골프와 일상을 겸하는 소비자 변화에 발맞춰 브랜드 방향성을 완전히 새롭게 재정비 하고, 디자인의 변신을 통해 소비자 연령대 저변을 확장하는 것이다. 1955년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탄생한 아메리칸 컨셉에 기반해, 클래식과 캐주얼이 공존하는 세련된 이미지를 확고히 하는 것이 골자다.


Image


이를 위해 먼저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새단장했다. 새롭게 공개한 BI는 브랜드 헤리티지인 '펭귄' 심볼은 단독으로 적극 활용하는 한편, 레터링 로고는 이전보다 모던하고 깔끔한 고딕 서체 워드마크로 바꿨다.


기존 먼싱웨어의 리뉴얼 외에도 신규 라인 ‘펭귄 바이 먼싱웨어’를 새롭게 선보였다. 먼싱웨어 본연의 디자인을 오마주하되 보다 젊은 시각으로 재해석하면서 다채로운 컬러, 위트있는 그래픽과 아트웍을 활용한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젊은 분위기 연출에 초점을 맞춘 세컨 라인이다.


신규 ‘펭귄 바이 먼싱웨어’의 핵심 타깃은 3040이고 주력은 남성 골퍼층으로 젊은 남성 골퍼를 흡수해 브랜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가격은 기존 라인과 비교해 약 20~30% 낮게 책정해 접근성을 높였으며, 유통은 우선 먼싱웨어 매장 내 숍인숍으로 선보이고 인플루언서와 셀럽 등을 활용한 온라인 바이럴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2025년 시즌부터 전개할 의류 카테고리는 선택과 집중에 주안점을 뒀다. 우선 70년 역사의 브랜드 헤리티지를 기반으로 오랜 기간 축적해온 브랜드 아카이브에서 시그니처 아이템을 재발견해 현대적으로 접목시킬 방침이다.


브랜드를 대표할 시그니처 아이템으로는 '윈드 브레이커'를 선택해 그 비중을 높였다. 사계절 라운드의 필수 아이템이면서 취향을 잘 드러내는 용도이니만큼 소장 가치를 높인 소재 위주로 엄선하고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면서 초경량에 스트레치, 무소음 등 기능성까지 갖춰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에 부응한다는 전략이다.


Image


폴로, 스웨터도 주력 상품에 포함된다. 기존 대비 컬러 레인지를 확장하고 펭귄 로고를 적극 활용해 올드머니룩과 캐주얼룩, 미니멀룩 등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모든 의상과 어울리는 스타일링을 제안할 방침이다.


또 기존 티셔츠 위에 간편하게 레이어드 할 수 있는 디키는 이너형, 카라형, 후드형 등 다양한 스타일로 선보이고 냉감 기능성도 갖춰 브랜드 아이코닉 아이템으로 키울 예정이다. 여기에 2025년 브랜드 탄생 70주년을 맞아 70주년 리미티드 아이템도 일부 선보일 예정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엔데믹 이후 국내 골프웨어 시장이 재편되면서 필드와 일상의 경계가 모호해짐에 따라 골프를 보다 가볍게 접근하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웨어 니즈가 더욱 분명해질 것”이라며 “먼싱웨어는 이번 리브랜딩 작업을 통해 소비자 요구에 발빠르게 대응하면서 아메리칸 헤리티지 골프웨어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하는 동시에 프리미엄 골프웨어로서의 입지를 더욱 탄탄하게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