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누비는 K섬유, 그 중심에 ‘섬산련’이 있다

2024-05-08 김우현 기자 whk@fi.co.kr

프랑스, 베트남 이어 이번엔 독일 '테크텍스틸展' 참가...800만불 상담실적

Image
섬산련이 지난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테크텍스틸' 전시회에 참가해 기대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최병오)는 지난달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개최된 산업용 섬유 전시회 '2024 테크텍스틸'에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으로 한국관으로 참가해 약 800만불 상당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올해로 20회째를 맞이한 2024 테크텍스틸은 '텍스프로세스(섬유기계전)'와 연계 개최를 통해 소재, 공정, 기술, 기계, 트렌드 등 섬유산업의 벨류체인과 미래 방향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로 운영됐으며, 국내 섬유기업들에게는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활용되고 있다.


주최측인 메쎄프랑크푸르트에 따르면 이번 테크텍스틸(텍스프로세스 포함)에 전세계 53개국 1,700개사가 참가했으며, 참관객은 ‘22년 대비 29% 증가한 102개국 3만8,00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을 포함해 프랑스, 스위스, 영국, 이탈리아, 튀르키예, 대만 등이 국가관을 구성해 참가했으며, 방문객은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튀르키예 순으로 많았고 엔지니어, 건축 및 의료계 종사자, 디자이너 등 의사 결정권자가 대부분이었다.


한국관에는 원풍, 대영합섬, 동진상사, 영풍필텍스 등 18개사가 공동관을 구성했으며 타포린, 워크웨어, 바이오 매스, 기능성 리사이클 소재를 비롯 염색시험기기, 내수압 시험기, 자동 코팅기 등을 선보였다.


전시 기간 중 한국관 참가업체들은 총 526건의 상담과 800만불의 오더실적을 거뒀으며, 이 중 54건의 현장 계약(78만불)이 성사되는 등 기대이상의 성과를 올렸다.


한국관을 방문한 MVS社(독일), Cooneen社(영국), Lainapeite社(핀란드) 바이어들은 리사이클, 바이오 베이스 등 지속가능한 소재를 찾았으며, 가격보다는 차별화된 후가공을 통한 기능성과 품질을 겸비한 제품에 대한 수요가 많았다.


장은에프앤씨의 경우 전 세계 해군 및 특수부대 고급 잠수복 설계, 제조업체인 Waterproof Diving International社와 스킨스쿠버 제품에 적용할 발열패드 공급 관련 MOU를 체결하기로 협의했다. 또 대영합섬은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경북 성주에 첨단 자동화 방사설비를 일본 TMT社와 건립중에 있으며, 이 공장에서 생산될 폴리에스터 DTY 제품을 Nuhas社와 17만불 상당 현장 계약을 체결하기도.


섬산련은 K-쇼케이스(홍보부스)를 운영해 Hummel社(독일), Akan社(튀르키예), Decathlon社(프랑스) 등 바이어들과 한국관 참가업체간 상담을 주선하는 등 수주 성과를 높이는데 힘을 보탰다.


이와 함께 유럽지역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국관 참가업체 아이템 정보가 담긴 e-Book을 활용한 사전 SNS 및 이메일 홍보를 통해 K-섬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한국관에 참관객을 유치하는데 기여했다.


권영채 전시마케팅 실장은 “고기능성 아이템들에 대한 가격 민감도는 낮은 편 이었으며 친환경, 리사이클 트렌드의 강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바이오 매스, 재생섬유 등 친환경 소재를 기반으로 한 산업용 섬유제품 개발과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입지를 다지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섬산련은 오는 7월 1일부터 3일까지 파리에서 개최되는 '2024 파리 섬유 추계 텍스월드 전시회'에도 30개 기업들로 구성된 한국관으로 참가해 유럽 비즈니스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Image
한국관 부스 모습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