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매카트니, 콴나 체이싱호스 주연의 캠페인 공개

2024-04-16 유재부 패션 에디터 UB@fi.co.kr

95%의 친환경 소재 컬렉션을 런던 남부의 베올리아 재활용 공장에서 촬영

Image
스텔라 맥카트니 2024 여름 캠페인



영국을 대표하는 지속가능한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가 2024 지구의 달을 맞아 원주민 옹호자이자 기후 전사인 모델 콴나 체이싱호스(Quannah Chasinghorse)와 함께한 2024 여름 캠페인의 두 번째 챕터를 공개했다.


'지금까지 가장 지속 가능한 컬렉션'이라는 찬사를 받은 이번 컬렉션은 95%의 친환경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이전 이미지와 마찬가지로 런던 남부의 베올리아 재활용 공장에서 촬영되었다.


이번 컬렉션은 2024년 출시 15주년을 맞이하는 오리지널 비건 백인 팔라벨라(Falabella) 토트백의 '혁신적인' 뉴 에디션과 함께 새빌 로우(Savile Row) 테일러링, 오가닉 코튼 데님, 데이 투 나이트 드레스 등 질감, 비율, 장식에 집중한 것이 특징이다.


함께 진행되는 캠페인은 폐기물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움을 플랫폼화하고 있다. 브랜드는 이번 캠페인에 대해 "보다 순환적인 미래와 스텔라가 추진하고 있는 지속 가능한 솔루션에 대한 희망을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뉴욕의 획기적인 패션법 법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Image
스텔라 맥카트니 2024 여름 캠페인



특히 이번 캠페인은 순환 경제의 무한한 잠재력을 강조하는 것이 목표다.


장식적인 외모보다는 할 말이 있는 '모델'을 기용하는 맥카트니의 전통에 따라 이번 캠페인에는 콴나 체이싱호스가 전면에 나섰다.


모델 콴나 체이싱호스(Quannah Chasinghorse)는 핸 그위친(Han Gwich’in, 알래스카와 캐나다 지역)과 오글랄라 라코타(Oglala Lakota, 사우스다코타 지역) 토착민의 후예로 4대에 걸쳐 북극 국립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지키고 있다.


핸 그위친 부족의 전통인 문신으로 무장한 이 모델은 데뷔하자마자 아름다움을 재정의하고, 1만여 년간 이어져 내려오는 원주민의 관습을 찬미하며, ‘모델은 반드시 깨끗한 도화지 같아야 한다’는 개념에 도전하고 있다. 특히 턱과 눈가에 선으로 그은 듯 도도하게 새겨진 타투가 눈에 띈다. 이드위투(Yid??łtoo)라는 이 타투는 전통에 따라 누군가가 살면서 겪은 사건을 기념하기 위해 여성의 손으로 직접 새기는 핸드- 포크 스타일이 특징이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