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어 오사카도 들썩...무신사, 日 열도 홀렸다

2023-11-16 김우현 기자 whk@fi.co.kr

지난 8~14일 오사카 한큐백화점서 팝업…행사 7일간 총 2만여 명 다녀가

Image
일본 오사카 한큐백화점 우메다 본점 3층에 련된 무신사 팝업 스토어



무신사가 일본 오사카 한큐백화점 우메다 본점에서 진행한 팝업스토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오사카 팝업은 지난 7월 도쿄에 이은 일본에서 두 번째로 진행한 무신사의 팝업 스토어다. 지난 8일부터 7일간 진행된 오사카 팝업 스토어에는 총 2만여 명이 방문해 K패션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미러링 서울(Mirroring Seoul)’이란 주제의 이번 팝업 스토어는 2000아카이브스, 글로니, 기준, 더 뮤지엄 비지터, 레스트앤레크레이션, 무신사 스탠다드, 시엔느, 타입서비스, 튜드먼트 등 현재 서울의 패션 트렌드를 이끄는 브랜드를 비롯 스탠드오일, 필인더블랭크 등 잡화 브랜드까지 총 11개 K패션 브랜드가 참여했다.


이번 팝업 스토어는 제품 구입에 신중한 일본 고객이 팝업 현장에서 제품을 구매하지 않더라도 방문 후 무신사 글로벌 온라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연계 진행해 만족도를 높였다. 방문객 럭키드로우, 팝업 기념 프로모션 코드 발행 등 여러 참여 기회를 제공한 결과 팝업 기간 중 참여 브랜드의 무신사 글로벌 스토어 거래액은 전월 동기간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K팝 아티스트의 사복 패션으로 화제를 모은 '글로니'와 '레스트앤레크레이션',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주목받은 여성복 브랜드 '시엔느' 등 여성 패션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스트리트 무드가 돋보이는 캐주얼 브랜드 타입서비스와 지난 8월 무신사와 함께 일본에 공식 진출한 가방 브랜드 '스탠드오일'의 경우 준비한 수량을 빠르게 소진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기존 일본 소비자에게 인지도가 높은 K패션 브랜드 외에 '2000아카이브스', '더뮤지엄비지터' 등 신선한 감각의 K패션 브랜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팝업 콘셉트에 맞춰 ‘거울 셀카’를 촬영할 수 있도록 연출된 피팅룸, 즉석 사진 촬영 등 한국의 소비자들이 즐기는 트렌드를 직접 경험하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에 대한 반응도 뜨거웠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오사카 팝업 스토어는 다양한 연령대와 취향의 고객이 찾는 백화점에서 진행한 만큼 K패션 브랜드는 물론 한국의 라이프 스타일 트렌드를 함께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 돋보였다”면서 “일본에서도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더 많은 K패션 브랜드가 일본 고객들과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