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재그, 상품 다양해지니 찜 횟수도 4배 증가

2021-12-29 서재필 기자 sjp@fi.co.kr

2021년 찜 횟수 1.5억회, 리뷰도 전년 대비 2배 증가

지그재그 2021 연말결산 인포그래픽


카카오스타일(대표 서정훈)이 운영하는 '지그재그'가 올해 1월부터 12월 첫 주까지의 고객 쇼핑 데이터를 기반으로 '2021년 연말결산 인포그래픽'을 공개했다.


1년 동안 지그재그 고객들이 상품을 '찜'한 횟수는 총 1.5억 회에 달한다. 작년 대비 3.8배 증가한 수치로 대한민국 전체 인구 1명당 2.9개의 찜 아이콘을 누른 셈이다. 가장 많은 찜을 한 고객은 한 해 동안 총 5만2354개, 하루 평균 150개 아이템을 찜하며 쇼핑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지그재그는 4000곳 이상의 동대문 기반 소호몰에 더해, 올해 브랜드관을 오픈하며 1000개 이상의 브랜드를 선보이는 등 상품의 다양성을 확대한 것이 전체 찜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지그재그에 입점한 5500여 스토어에서 구매한 상품 후기를 통합 아이디로 작성하고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는 '제트(Z) 리뷰' 건 수는 작년 대비 2배 증가해, 올 한 해에만 910만건이 작성됐다. 제트리뷰 출시 이후 현재까지 누적된 리뷰 수는 1500만건 이상, 이 중 포토리뷰 비중은 약 55%를 차지한다. 리뷰의 평균 별점은 5점 만점 중 4.59점을 기록했다.


쇼핑이 가장 활발했던 요일과 시간은 화요일 밤 11시로, 주로 평일 늦은 밤 시간에 쇼핑을 하는 양상을 보였다. 지그재그에서 상품을 가장 많이 주문한 고객은 하루 4개 이상의 아이템을 주문한 셈으로, 1년 동안 총 1494개의 아이템을 구매했다.


가장 인기 있는 색상은 블랙이 차지했다. 화이트, 아이보리, 그레이 색상이 뒤를 따르며 무채색 의상들이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검색어 1위는 원피스인 반면, 가장 많이 판매된 아이템은 상의가 차지하는 등 비대면 수업과 화상회의 일상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올해에도 지그재그를 사랑해준 고객들 덕분에 거래액뿐만 아니라 찜, 리뷰 등의 데이터도 크게 증가했다"며 "내년에도 더욱 다양한 스타일의 상품들을 고객들에게 연결하고, 기획전과 이벤트, 유용한 기능 등을 꾸준히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