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 핸섬댄, NFT로 래플 첫 시도

2021-12-27 서재필 기자 sjp@fi.co.kr

서울, 뉴욕, 파리 등 글로벌 랜드마크 누비는 이야기 담아

'예일' NFT 콘텐츠가 무신사를 통해 공개됐다


무신사(공동대표 강정구, 한문일)가 워즈코퍼레이션(대표 노지윤)이 전개하는 '예일'과 첫 NFT(대체 불가능 토큰) 래플 발매를 시도했다. 


이번 래플 이벤트는 '예일'의 마스코트 '유니버시티 핸섬댄'이 전 세계 랜드마크를 투어하는 영상 NFT와 200만원 상당의 모두투어 여행권을 1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로 마련됐다. 오늘(27일) 오전 11시부터 30일 오전 11시까지 72시간 동안 무신사 스토어에서 응모할 수 있으며 당첨자는 이벤트 종료일인 12월 30일 오후 12시에 발표된다.


래플 이벤트로 처음 공개한 '예일'의 NFT는 한국 마스코트 '유니버시티 핸섬댄'이 서울, 뉴욕, 파리 등 글로벌 랜드마크를 누비는 이야기를 담았다. 영상은 오랫동안 자유롭게 여행을 떠나지 못한 고객의 아쉬움을 달래며 다가오는 2022년 새해의 행복과 건강, 자유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해당 NFT는 추후 글로벌 NFT 마켓플레이스 오픈씨(OpenSea)에서 거래할 수 있다. 함께 제공되는 여행권은 코로나19로 여행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5년의 유효기간 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특정 항공권 또는 여행 상품, 지역에 제한 없이 금액 내에서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또한 이번 이벤트와 함께 예일의 핸섬 댄 상품 일부를 무신사 스토어에서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한편 유니버시티 핸섬댄 NFT 래플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무신사 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