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리, 셀러 경연 예능 ‘탑셀러’ 성료

2021-12-17 서재필 기자 sjp@fi.co.kr

누적 조회수 500만회 기록… 입점사 매출 확대 기여

에이블리 x tvND '탑셀러'가 조회수 500만을 기록하며 성료했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에이블리가 tvND와 손잡고 선보인 패션 셀러 경연 예능 프로그램 '탑셀러(TOP SELLER)'가 500회 조회수를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총 8회차로 진행된 탑셀러는 콘텐츠로 쇼핑몰과 브랜드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탑셀러'는 에이블리가 셀러 상생 차원에서 셀러들의 직접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제작한 패션 셀러 서바이벌 콘텐츠다. 총 5억원 규모의 상금을 걸고 패션이라는 콘텐츠로 서바이벌 경연을 진행, 8팀의 셀러가 서로 대결하는 경연 예능으로 의상 선정, 스타일링, 모델 피팅 및 촬영, 판매가 책정, 상세페이지 구성, 마켓 업로드까지 셀러가 소비자에게 판매하기 위한 모든 과정을 직접 보여주며 이목을 끌었다.


MC 주우재와 스테파니리, 민주킴, 김지혜 심사위원 3인까지 패션에 일가견 있는 전문가들이 모여 예리한 평가와 재치있는 진행이 매회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기존에 없던 패션 경연이라는 콘텐츠로 누적 조회수 500만회를 돌파, 동기간 및 동채널 내 다른 디지털 영상 대비 3배 이상의 조회수로 1위를 기록하며 성과를 보여줬다.


에이블리 탑셀러 최종 우승팀은 디자이너 브랜드 '레터프롬문'이 차지했다. 2등은 디자이너 브랜드 비에이블투, 3등은 쇼핑몰 커먼유니크가 뒤를 이었다. 최종 우승팀에게는 1억원의 상금과 3억원의 마케팅 비용, 2등과 3등에게는 각각 5천만 원의 마케팅 비용이 주어질 예정이다.


마지막회 직후 누리꾼들은 "내가 사는 옷이 셀러의 엄청난 노력과 시간 투자의 결과임을 알았다", "브랜드 운영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게됐지만 동시에 나도 쇼핑몰을 해보고 싶은 관심도 생겼다", "시즌2도 해주세요", "새삼 에이블리에 마켓 엄청 많아서 놀랐음", "브랜드 아이덴티티부터 상품의 컨셉, 스타일링 하나까지 고민하는 것을 알고나니 앞으로 셀러와 마켓들을 눈여겨 볼 것 같다" 등 셀러에 대해 이해할 수 있어 긍정적이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에이블리는 탑셀러 출연 디자이너 브랜드 △문수권세컨 △비에이블투 △레터프롬문 △제로스트릿, 쇼핑몰 △클로젯미 △커먼유니크, 개인 마켓 △카일라 △유이너프 8팀 참가자의 개별 기획전 및 프로모션 운영, SNS 바이럴 콘텐츠 제작 등 적극적인 서포트로 셀러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탑셀러' 방송 시작 이래로 참여 마켓의 11월 매출은 전월 대비 성장세를 보였으며 최대 20배가 넘는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마켓 인지도와 호감도도 급상승했다. 매회 방송 직후 포털 검색량이 늘어나고 에이블리 앱 내 마켓 선호도를 뜻하는 '즐겨찾기 수'가 급증해 인기를 입증했다.


탑셀러 우승자인 김내영 레터프롬문 대표는 "탑셀러를 통해 고객 니즈를 파악해 매력적으로 표현하는 법을 배우면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개인의 역량과 브랜드 모두 성장할 수 있었다"며 "매출 상승 등 수치적 성과뿐 아니라 레터프롬문이 앞으로 나아가야할 이정표를 세우도록 도와준 소중하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에이블리 관계자는 "에이블리와 함께하는 셀러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자 시작한 탑셀러가 셀러 역량 강화 및 매출 증대를 이끌고 소비자에게는 에이블리의 다양한 셀러와 상품을 알리는 콘텐츠가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셀러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서포트 방법과 제도적인 장치에 대해 고민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