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골프의 짜릿함, '힐크릭' 스윙다운으로 날려라

2021-12-16 김우현 기자 whk@fi.co.kr

보온성, 활동성, 기능성 갖춘 디테일이 살아있는 따뜻한 다운 필드룩 제안

롱다운 베스트


비와이엔블랙야크가 전개하는 모던 브리티시 골프웨어 브랜드 '힐크릭'이 취향과 상황에 따라 골라 입을 수 있도록 디테일을 살린 '윈터 스윙다운' 아이템을 출시했다.


골프 비수기가 사라지면서 필드 위 추위와 맞서기 위한 다운 제품에 대한 니즈를 반영한 아이템이다. 라운딩 시 체온 유지를 위해 두꺼운 외투를 착용하면 움직임이 둔해지고 스윙의 정확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보온성과 활동성, 기능성 등 삼박자를 모두 갖춘 아우터를 착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들은 무릎까지 오는 기장의 롱다운 베스트부터 트렌디한 퀼팅선, 퍼 장식, 유광 소재 등으로 스타일에 포인트를 더한 숏다운까지 선택의 폭을 넓혀 스타일에 민감한 영골퍼들의 욕구를 만족한다.


먼저 여성용 제품인 '롱다운 베스트'는 포근한 착용감의 베스트로 보온성, 활동성, 실용성을 모두 겸비해 겨울 라운딩에서 활용도가 높을뿐 아니라 신축성이 뛰어나 활동성에도 제약이 없다. 소프트한 색감의 베이지와 그레이로 구성된다.


네크 폭스 퍼 다운(왼쪽)과 글로시 후드 다운


'네크 폭스 퍼 다운'은 목 라인에 폭스 퍼를 적용해 고급스럽고 페미닌한 분위기를 강조한 제품이다. 흔하지 않은 물결 형태의 퀼팅 라인이 돋보이며 다운 충전재로 착용감이 우수하다. 스트레치 원단으로 착용 상태에서의 스윙이 가능해 라운딩웨어로 활용 가능한 아이템이며 파스텔톤의 베이지와 블루로 구성된다.


힙한 스타일링을 즐길 줄 아는 남성 골퍼에게는 '글로시 후드 다운'을 추천한다. 은은한 광택이 돋보이는 유광 소재가 특징이며, 덕 다운 충전재를 적용해 우수한 보온성과 경량성으로 올 겨울 필드에서 스타일과 실력을 모두 뽐낼 수 있는 제품이다. 색상은 그레이와 네이비 등 2가지.


이 밖에도 다이아몬드 퀼팅으로 포인트를 준 오버사이즈 코쿤핏의 여성용 '빅다이아 롱다운'과 목 라인 에코 퍼와 밑단 배색으로 발랄하고 영한 무드를 더한 '에코 퍼 배색 다운' 제품을 내놓았다.


브랜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해외 골프투어가 어려워지면서 국내에서 겨울 골프를 즐기기 위해 보온성과 기능성을 두루 갖춘 다운 아이템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번 시즌 선보인 윈터 스윙 다운 아이템은 더욱 다양하고 유니크한 디테일이 담겨 있어 필드에서 스타일과 퍼포먼스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골퍼들에게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