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산업 디지털 혁신을 위한 DFS·DFF 개막

2021-11-22 정인기 기자 ingi@fi.co.kr

빅데이터·AI·DTG·RFID·챗봇·D2C 등 디지털 테크 총망라
Sustainability, Digital Transformation, On-demand SCM 주제로 22명 강연




한국 패션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디지털패션소스2021; 이하 DFS》와 《디지털패션포럼2021; 이하 DFF》이 11월 23일부터 양일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DFS는 패션경영 전문미디어 <패션인사이트(www.fi.co.kr)>가 본격적인 디지털 생태계를 맞아 국내 섬유·패션·유통 기업들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기획했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번째를 맞는다.


이번 DFS 전시에는 AI(마크비전), PLM(센트릭코리아), 메타버스(패스커, 셀빅), 퍼포먼스 마케팅(빅인사이트, 그루비, 보더리스), 챗봇(채널톡), 빅데이터(다이텍, 카트리)와 디지털프린팅(코닛디지털, 부라더), 웹디자인(오르빗뷰), RFID(BS코리아) 등 패션기업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하는데 필요한 디지털 테크놀로지와 IT솔루션 기업이 총망라돼 참여한다.     


특히 e커머스 플랫폼 파트에는 숏폼 비디오와 인플루언서를 결합한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는 '페퍼로니'와 '클로넷' '인샵'이 참여해 플랫폼의 미래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 상품기획에서부터 생산에 이르는 소싱 전반을 플랫폼 비즈로 발전시킨 FAAI도 주목된다.
또 ESG 경영을 리드하고 있는 '블랙야크'를 비롯 세계적인 에코 부자재 기업인 중국 SAB(신화텍스), 프리미엄 니트 소재관(경기 섬산연), 해외 유명 브랜드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패션/기능성 소재관(DMC, 섬수협) 등 친환경 브랜드 및 기능성 소싱기업이 대거 참여한다.


소싱 부문에선 ODM/OBM 기업(마스콜란자, 앨리스마샤, 지아스카라, 님프에프엔씨, 레이스디자인, 다인, 제이유퍼)들이 참여한다. 이커머스 패션 마켓이 활성화되면서 마켓의 중심 세력으로 부각한 인플루언셀러, 상품기획 및 제조기반이 취약한 온라인 브랜드, 일반적인 사입이 아닌 자기만의 아이덴티티가 반영된 제품을 희망하는 셀러와 협력이 기대된다.





◇ DFF, 한국 패션의 미래를 말한다
DFS와 함께 개최되는 'Digital Fashion Source; DFF'는 코로나 이후 패션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DFF는 두 개 섹션으로 구성되며, 첫째날인 23일엔 【지속가능한 섬유패션 산업을 위한 디지털 혁신 포럼(경기섬유산업연합회와 공동 주관)】을, 둘째날에는【패션 e플랫폼의 미래와 밸류체인 리셋(한국섬유산업연합회 공동 주관)】을 주제로 진행된다.



* 23일, 지속가능한 섬유패션 산업을 위한 디지털 혁신 포럼
첫번째 섹션인 '디지털 혁신포럼'은 ◇Sustaina bility ◇Digital Transformation 두 가지 키워드로 11개 전문 포럼이 발표된다. 패션 플랫폼 '무신사'는 ESG 관련 투자 방향을 제시하며 패션기업과 상생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아웃도어스포츠 '블랙야크'는 패션소재 산업의 ESG 대응 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 화이트택은 글로벌 패션기업의 Eco 소싱에 대한 트렌드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 미국 대표적인 패션기업 PVH 출신의 에스테반 고 디렉터는 '글로벌 패션기업의 디지털 전환 성공사례'를 발표하며, 역시 미국에서 창업해 1년만에 국내외 100여개 패션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한 AI 보안관 '마크비전(www.marqvision.com)' 창업자 포럼이 이어진다.


디지털 콘텐츠 제작사로 유명한 '패스커(www.fassker.com)'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패션 콘텐츠의 미래를 전망하며, 이커머스 마케팅 분야 변화를 리드하는 그루비(www.groobee.net), 빅인(www.bigin.io) 포럼은 D2C에 전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패션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채널코퍼레이션(www.channel.io)은 이커머스에서 소비자를 팬(fan)으로 만들 수 있는 챗봇 솔루션을 소개한다.


이어 센트릭소프트웨어(www.centricsoftware.com)는 디지털 생태계에 걸맞는 제품 혁신과 SCM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한다. 23일 섹션의 마지막은 '오르빗뷰'로 유명한 PL그룹이 한국 패션 브랜드의 글로벌 e플랫폼 안착을 위한 보더리스 마케팅을 제안한다.


* 24일, '패션 e플랫폼의 미래와 밸류체인 리셋'
24일 시작되는 두번째 섹션은 '패션 e플랫폼의 미래와 밸류체인 리셋'을 주제로 펼쳐진다. 국내  패션 e플랫폼 마켓은 네이버와 쿠팡, 카카오, SSG 등 메이저들의 자본력 싸움으로 전환된 만큼 패션기업 입장에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실리를 모두 챙길 수 있는 플랫폼 파트너가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패션 플랫폼 '패션플러스(www.fashionplus.co.kr)'는 '브랜드 스케일업 돕는 상생 경영'을 발표한다. 숏폼 비디오 커머스가 이슈인 가운데, 이 마켓의 대표 주자인 페퍼로니(www.pepperoni.co.kr)와 클로넷(www.clonet.co.kr)이 출연해 크리에이터와 연계한 패션 e커머스의 미래를 다양한 시각에서 전문적인 솔루션을 제시한다. 30세 안팎의 젊은 창업자의 열정도 매력적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셀업( www.sell-up.co.kr)'으로 유명한 쉐어그라운드는 동대문 도매시장이 e플랫폼을 통해 어떻게 진화할 것인지에 대해 브랜드 관점에서 새로운 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어 '밸류체인 리셋' 부문에서는 코로나 이후 당면 과제인 온디멘드 SCM을 해법을 위한 밸류체인별 혁신 포럼이 이어진다. 먼저 미닝시프트는 전반적인 밸류체인 플랫폼 혁신을 발제한다. 이어 FAAI(apps.faai.io)로 패션소싱 플랫폼 혁신을 주도하는 컨트롤클로더 포럼과 아마존과 스푼풀 등 글로벌 패션유통 기업의 혁신에 기여하고 있는 코닛디지털(www.kornit.com)의 혁신 사례가 이어진다.


또 한국의류시험연구원(www.katri.re.kr)은 섬유패션 산업의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방안을, 다이텍연구원(www.dyetec.or.kr)은 섬유소재 비대면 소싱 e플랫폼의 활용에 대한 전문 포럼을 발표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