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의 추위도 견디는 '안타티카'를 리스펙!

2021-11-15 김우현 기자 whk@fi.co.kr

코오롱스포츠, 한남 플래그십스토어서 내년 2월까지 '안타티카 출시 10주년' 기념 전시

안타티카 출시 10주년 기념 전시장 모습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베스트셀러 '안타티카' 출시 1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 '안타티카'를 내년 2월 6일까지 코오롱스포츠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진행한다.


안타티카는 코오롱스포츠의 스테디셀러 상품으로 2011년 남극 운석 탐석단 대원들의 피복 지원을 계기로 개발됐다. 2012년 첫 출시부터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10년간 코오롱스포츠의 대표 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미디어 아트로 남극의 빙하가 녹아 내리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이번 전시는 안타티카 개발의 근원지인 남극의 자연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입구에 들어서면 빙하의 지형을 형상화한 터널을 지나는 듯한 공간을 볼 수 있다. 본격적인 전시장에 입장하기 앞서 남극으로 이동하는 분위기를 자아낸 것.


빙하 지형을 지나면 3면 전체에 남극의 모습을 형상화한 미디어 아트를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 아트는 크게 두 가지 파트로 구성된다. 첫째는 움직이고 있는 빙산을 세 면에 담아 마치 남극 빙하에 둘러싸인 느낌을 전한다. 둘째는 빙산이 서서히 녹아 내리는 모습을 표현했다. 이는 기후변화로 인해 현재 남극에서 발생하고 있는 자연현상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남극의 바람소리와 얼음이 갈라지는 소리들을 더해 현장감도 더했다.


전시 공간을 지나 지하 1층 매장으로 내려가면 올 시즌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안타티카를 만날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올 시즌 안티타카를 스탠다드, 오리진, 프리미어 등 세 가지 형태로 출시했다. 또한 안타티카가 만들어지는 개발 스토리와 기술력을 그래픽으로 표현해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박성철 코오롱스포츠 브랜드 매니저는 "안타티카는 코오롱스포츠의 브랜드 본질이 담겨있다. 남극의 추위를 견딜 수 있는 기능, 그것을 생활 가까이로 가져올 수 있는 디자인과 스타일은 코오롱스포츠가 고객에게 이야기하고자 하는 아웃도어의 핵심이다"라며 "10년간 이어온 안타티카의 역사를 잘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