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로이드 ‘레인보우 헤이즈’, 빈티지 무드 이어간다

2021-11-03 한지형 기자 strong711@naver.com

플리스 이너웨어, 더플코트 등 외투까지 토탈 데일리웨어 선보여

‘폴라로이드 스타일’은 '레인보우 헤이즈’를 출시하며 미국 빈티지 하우스의 따뜻한 일상과 포근한 느낌의 겨울 화보를 선보였다.

하이라이트브랜즈(대표 이준권)가 전개하는 라이프스타일웨어 브랜드 ‘폴라로이드 스타일(Polaroid Style)’이 겨울 신제품 ‘레인보우 헤이즈(Rainbow Haze)’ 컬렉션을 출시하며 빈티지 무드를 이어간다.


‘레인보우 헤이즈’ 컬렉션의 플리스는 간절기 제품이란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다양한 디자인의 이너웨어, 한겨울용 외투로 활용 폭을 넓힌 점이 특징이다. 이에 ‘레인보우 헤이즈’ 라인은 가볍고 보온성 높은 플리스의 장점을 바탕으로, 맨투맨과 반집업, 후드티 등을 포함해, 더플코트 등 총 9종 토털 데일리웨어로 구성돼 있다.


색깔에도 변주를 줬다. 폴라로이드 카메라 헤리티지를 잇는 고유의 알록달록한 색감에 빈티지한 악센트를 가미해 채도를 낮춘 부드러운 분위기가 주요 콘셉이다. ‘헤이즈(Haze)’가 뜻하는 것처럼 폴라로이드의 진한 컬러 스펙트럼을 연무, 안개처럼 눈이 편안해지는 컬러로 풀었다. 핑크, 올리브 등 빈티지 색에 따뜻한 질감의 플리스를 조합해 한결 따뜻한 감각으로 재해석한 것. 같은 디자인이라도 색상을 달리한다면 연인, 친구, 가족끼리 과하지 않고 세련된 커플룩, 시밀러룩으로도 적합하다. 


더플코트는 공식자사몰과 무신사에서만 단독 판매한다.

낙낙한 실루엣의 더플코트는 테디베어처럼 포근하게 걸칠 수 있는 외투로, 무릎을 덮는 충분한 기장에 후드가 장착돼 있어 보온성이 좋다. 여기에 토글 장식 말고도 위아래로 지퍼를 다는 등 이중 잠금 디자인으로 온기가 빠져나갈 수 있는 틈새를 차단하며, 큰 주머니를 적용해 귀여움과 실용성을 더했다. 안감에는 마찰이 적은 원단을 사용해 같은 소재의 플리스를 이너웨어로 입었을 때 말리는 느낌 없이 편안한 착용이 가능하다.


반집업 맨투맨은 안팎의 컬러 배색을 달리해 스타일리시함과 생동감을 더했고, 피부에 닿는 안감도 외피와 같은 소재의 플리스를 사용해 부드러운 촉감이 뛰어나다. 또한, 카라 안감에 부클 소재를 사용해 보온성과 제품 퀼리티를 높였고, 소매 밑단은 신축성 있는 밴드처리로 찬 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했다.


컬렉션 전반에는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디테일로 활용하거나, 폴라로이드 로고 프레임을 활용한 지퍼 등으로 포인트를 줘 브랜드 고유의 아기자기한 감성을 고스란히 담았다.


제품은 공식 자사몰을 비롯해 무신사, 29CM, 서울스토어, 스타일크루, W컨셉 등 패션플랫폼을 비롯해 쿠팡과 카카오선물하기 등 온라인플랫폼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특히, 자사몰 신규회원 구매 시 10% 할인 전용 쿠폰 등 다양한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