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선점 위한 세렝게티 질주 시작했다

2021-07-15 서재필 기자 sjp@fi.co.kr

에이블리, ‘뷰티’ 카테고리 확장하고 TOP 브랜드 입점

- 브랜디, ‘3CE’ 앞세우고, 앱인앱 승부수 띄워


지그재그, 에이블리, 브랜디 등 쇼핑앱들이 '뷰티 카테고리' 선점을 위해 라운드2를 시작하고 있다. 이미 패션 카테고리에서 빠르게 성해 카카오와 네이버, 유력VC들로부터 막대한 자금을 장착한 이들은 스케일업을 위한 다음 타겟으로 '뷰티 카테고리'를 정조준하고 시장 선점을 위해 세렝게티 누떼와 같은 질주를 시작했다. 이를 위해 브랜디와 에이블리는 앱내 뷰티 카테고리를 신설하고 기획전을 통해 적극 홍보한다. 지그재그는 최근 카카오스타일로 공식 출범하면서 장기적으로 뷰티 카테고리 확장을 빠른 시일 내에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뷰티는 실사용 경험이 중요해 오프라인 소비가 여전히 강세일 것으로 예상됐지만,코로나 펜데믹 여파로 온라인 구매가 활발해진 것이 중요한 이유 중 하나다. 또한 인플루언셀러들의 라이브 및 영상 콘텐츠를 중심으로 뷰티 아이템 공구(공동구매)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히 에이블리와 브랜디는 단독 콘텐츠로 선점 효과를 다지고 있다. 에이블리는 이용자 대다수가 1020 소비자인 것을 고려해 색조 및 기초 화장품 중심으로 MD를 구성했다. '에뛰드' '끌리오' '페리페라' '롬앤' 등이 매출을 이끄는 TOP 브랜드들이며, 메이크업에 필요한 뷰러, 브러쉬 등도 함께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로레알 헤어케어 브랜드 '로레알 파리'의 신제품 드림랭스 3종을 단독으로 선보이면서 콘텐츠 강화에 나섰다.

브랜디는 '스타일난다' 뷰티 브랜드 '3CE'를 입점시키고 단독 기획전을 펼쳤다. 틴트부터 셰도우, 아이브로우, 마스카라, 브러쉬 등 50여가지 인기 아이템을 메인으로 내세웠고, 브랜디에서만 누릴 수 있는 단독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를 시작으로 '3CE'를 브랜디 메인 브랜드로 내세워 MZ 여성 소비자들을 적극 공략하겠다는방침이다. 여기에 앱인앱(APP in APP) 방식으로 간편한 큐레이팅과 빠른 배송을 더해 인기를 끌고 있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최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용자 80% 이상이 카테고리 확장을 희망했다. 특히 뷰티는 MZ 여성들이 지속적으로 소비하고 있고, 로드샵 브랜드 아이템부터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폭넓게 수요가 있다. 패션과 연계해 큐레이팅 할 수 있다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에이블리·브랜디, 카테고리 오픈하고 선방

에이블리와 브랜디가 뷰티 카테고리를 오픈하고 거래액을 키워나가고 있다.

에이블리는 지난 3월 뷰티 카테고리 신설하고 3개월만에 1억원 이상 매출을 기록한 브랜드가 상위 200여개 중 20%다. 또한 현재 뷰티 카테고리에만 누적 1400만개 리뷰가 쌓였다. 단순히 주문량으로만 환산하더라도 현재까지 1400만 건 이상 주문량이 발생한 셈이다. 특히 10대 사이에서 인기있는 '클리오' '에뛰드' '롬앤'은 누적 상품 후기가 1만개를 넘어섰다.

뷰티 카테고리가 성장하면서 브랜드별 협업과 프로모션도 기획 중이다. 최근 '페리페라'와 캐릭터 일러스트 브랜드 테틈과 협업한 상품을 기획해 프로모션을 실시, 하루만에 준비한 물량이 완판되는 저력을 발휘했다.

강석훈 에이블리코퍼레이션 대표는 "화장품도 MZ 여성들의 취향과 스타일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카테고리를 확장해 상품의 다양성을 확하고 사용자 취향 맞춤형 상품을 연결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뷰티 카테고리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브랜디는 공식 뷰티 카테고리를 오픈 후 다양한 상품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해외 브랜드를 포함해 1000여개 브랜드에서 2만여개 상품을 확보했다. 여기에 올 하반기까지 브랜디 강점인 풀필먼트를 활용한 당일 배송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서정민 브랜디 대표는 "브랜디는 트렌디한 Z세대의 모든 라이프스타일을 커버하는 슈퍼앱으로 진화하여, 'Z세대들의 쿠팡'과 같은 종합몰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라며 "쇼핑앱 중 국내에서 최초로 도입한 앱인앱 방식은 이용자에게는 개별 카테고리 만의 상품과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보여주고, 판매자에게는 Z세대 고객과 소통하는 최적의 세일즈 채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지그재그, 뷰티 카테고리 확장에 긍정적

지그재그는 아직 뷰티 카테고리 오픈과 운영은 없지만 천천히 시장을 살펴보고 있다. 지난 1일부터 카카오스타일로 공식 출범하면서 카테고리 확장 의지를 알렸다.

4000여개 쇼핑몰이 입점해 있고 지난해 7500억원 거래액을 기록한 만큼 뷰티 카테고리를 오픈한다면 큰 시너지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규모가 큰 일부 쇼핑몰들은 뷰티 상품을 사입해 판매하고 있고, 쇼핑몰 소비자 중 일부는 지그재그를 통해 유입되고 있기 때문에, 뷰티 카테고리 확장에 대한 기대는 더욱 크다. 또한 아직 뷰티 카테고리 오픈이 없을 뿐 뷰티 관련 소품들을 판매하는 셀러들이 많고, 화장품 파우치, 거치대 등 관련 상품만 200여개가 존재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