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남성복 브랜드 ‘바스통’, 뉴 코트 컬렉션 출시
2019-08-28이은수 기자 les@fi.co.kr
'바스통' 발마칸 코트

바스통(대표 기남해)이 전개하는 클래식 남성복 브랜드 ‘바스통’이 19FW 시즌을 맞아 뉴 코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바스통’이 선보인 뉴 컬렉션은 그동안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왁스재킷과 밀리터리 컬렉션뿐만 아니라 코트류를 강화했다. 특히 100년 넘는 역사를 가진 원단 전문기업 알프레드 브라운사의 특별한 울 원단으로 제작해 은은한 광택이 도는 발마캍 코트, 울과 캐시미어 혼방 원단으로 제작한 싱글 및 더블 핸드메이드 코트 등을 선보인다.


또한 이 회사는 최근 도산공원 오프라인 숍을 2배 확장, 리뉴얼해 오픈했다. 오프라인 숍은 시간이 흐르며 멋스럽게 변하는 돌, 나무, 황동 3가지 소재로 꾸며진 ‘바스통’의 철학이 담긴 콘셉트는 유지하며 내부를 확장, 자연적인 내추럴한 무드를 잘 살렸다.


한편 ‘바스통’은 롱래스팅 아우터 패션을 선도하는 국내 남성복 브랜드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남성복 박람회 피티워모에 꾸준히 참가해 주목 받는 톱5 브랜드로 선정, 해외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