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TOUR’, 출사표…‘LPGA골프웨어’와 복합 매장
2019-08-19황연희 기자 yuni@fi.co.kr
연말까지 65개점 오픈 목표
‘PGA TOUR’가 지난 8월 6일 롯데 잠실점을 기점으로 'LPGA'와 복합 매장을 오픈하기 시작했다

한세엠케이(대표 김동녕 김문환)의 신규 골프웨어 ‘PGA TOUR’가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2월 미국 프로골프 투어(PGA TOUR)와의 독점 라이선스 사업 체결로 정식 론칭을 준비해 온 ‘PGA TOUR’는 8월 말까지 전국 51개점에 이르는 ‘LPGA 골프웨어' 매장을 ‘PGA TOUR’와의 복합 매장으로 바꾼다. 지난 8월 6일 롯데 잠실점, 노원점, 미아점을 새롭게 오픈했으며 연말까지 65개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PGA TOUR’ 상품은 필드플레이에 최적화된 어센틱 라인과 일상과 필드를 넘나들 수 있는 에센셜 라인으로 구성되며, 퍼포먼스 상황과 취향에 맞는 스타일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미 일부 제품이 선공개되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으며, 론칭 기념으로 선보인 슬로건 ‘LIVE UNDER PAR’를 담은 라운드 티와 폴로 셔츠, 모자 등이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8월 말까지 전국 51개점에 이르는 ‘LPGA’ 골프웨어 매장을 ‘PGA TOUR’와의 복합 매장으로 바꾼다

한세엠케이는 ‘PGA TOUR’의 정식 론칭을 기념해 8월 말부터 제품 구매 시 금액에 따라 볼마커, 머그컵 세트, 파우치 세트 등을 증정한다.

김문환 대표는 “한국의 한 중견기업이 ‘LPGA’에 이어 ‘PGA TOUR’까지 러브콜을 받아 패션사업 독점권을 흡수했다는 소식에 세계 골프인의 시선이 한세엠케이로 몰렸다”며 “우수한 브랜드에 최고의 제품력을 더해 따라올 수 없는 경쟁력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무대에서도 인정받는 패션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