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물놀이도 ‘데상트’ 입으면 O.K
2019-08-14서재필 기자 sjp@fi.co.kr
주니어 워터 스포츠용 래쉬가드, 티셔츠, 레깅스 등 출시


데상트코리아(대표 김훈도)에서 전개하는 주니어 스포츠 브랜드 '데상트 영애슬릿'이 여름철 다양한 활동에 착용할 수 있는 기능성 썸머 라인업을 내놓았다.


'데상트 영애슬릿'에서 아이들 워터 스포츠 활동에 좋은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했다


'썸머 트립'이라는 콘셉으로 출시된 이번 제품은 실제 여행을 떠나는 듯한 설렘이 그대로 묻어나는 화보와 영상으로 꾸며졌다. 데일리룩으로 착용할 수 있는 아이템부터 워터 스포츠 활동이 가능한 래쉬가드, 워터 레깅스 등 퍼포먼스 제품까지 폭 넓은 아이템 구성이 눈길을 끈다.


특히 터프 냉감 소재를 사용해 시원한 착용감을 선사할뿐 아니라 메쉬 소재로 경량성과 활동성을 최대한 높였다. 여기에 화려한 색감과 깔끔한 로고로 포인트를 줘 트렌디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퍼포먼스 의류의 경우 컴포트 핏으로 제작돼 착용감이 좋고 후드형과 집업형 등 다양한 스타일로 출시돼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이밖에 신발을 비롯한 다양한 액세서리 제품들도 선보여 풍성하게 구성했다.


투명 PVC 소재가 적용된 크로스백은 물놀이에 적당한 화려한 색감을 사용해 여름 휴가용으로 제격이다. 또 탈부착 가능한 차양막이 적용된 썬캡과 다양한 스타일에 잘 어울리는 베이직 썸머캡, 아쿠아 슈즈 등도 출시돼 다양한 워터 스포츠 활동에 활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