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웍스, 캐주얼 'AQO' 런칭…패션 사업
2019-06-26황연희 기자 yuni@fi.co.kr
패션 디자이너· 그래픽· 마케터 3AQO 연합



스트리트 마켓에 출사표를 던진 'AQO'

라이선스 및 수입 유통 전문 기업인 모던웍스(대표 김진용)가 '아코 스튜디오 스페이스(AQO Studiospace)'를 런칭, 자체적으로 패션 사업을 전개한다.

이 회사는 그 동안 해외 브랜드의 라이선스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수입 브랜드 유통에 주력해왔으나 최근 별도법인 퓨처트로를 설립하고 제조, 유통을 아우르는 브랜드 사업을 시작했다.

AQO(아코)는 모든 분야에서 뛰어난, 독특하고 영리한 소녀를 뜻하는 말로 '아코 스튜디오 스페이스(AQO Studiospace)'라는 브랜드명은 세 명의 AQO에 의해 만들어져서 붙여진 이름이다. 세 명의 아코는 파슨스 디자인스쿨 출신의 패션 디자이너, 웹툰 작가 출신의 그래픽 디자이너, 국내 콘텐츠 기업 출신의 마케터 3명이다.



1차적으로 티셔츠와 모자를 메인 상품으로 구성했으며 차후 하의류, 아우터류도 단계별로 출시할 계획이다. 레터링 디자인과 하트 그래픽을 포인트로 활용한 것이 특징.

퓨처트로는 지난 6월 15일 '아코 스튜디오 스페이스'의 자체 온라인쇼핑몰(aqostudio.com)과 무신사, W컨셉, 서울스토어 등에 입점하며 정식 런칭을 알렸다. 향후 국내 편집숍과 해외 홀세일을 병행할 예정이며 두타면세점 등 면세점 영업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