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잇세컨즈’ 수영복에 레트로를 입히다
2019-06-19유평화 기자 yph@fi.co.kr
복고풍 비키니&원피스 스윔웨어 출시


삼성물산 패션부문에서 전개하는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가 여성들을 휴양지에서 패션 피플로 만들어줄 스윔웨어를 출시했다.


'에잇세컨즈' 스윔웨어


'에잇세컨즈'는 최근 유행하는 레트로 트렌드를 반영해 과거에는 촌스럽다고 여겨졌지만 이제는 트렌디한 아이템이 된 원피스 스윔슈트를 선보였다. 깔끔하고 베이직한 디자인에 비비드한 컬러감이 돋보인다. 여기에 어깨 끈의 두께가 얇아 어깨 라인을 더 날씬하게 드러나게 해준다.


바디 라인 노출이 부담스럽다면 시스루 티셔츠와 레이어드 스타일링으로 착용할 수도 있다. 옐로우와 블랙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4만9900원이다.


이와 함께 비키니 스윔웨어도 출시됐다. 옐로우, 블루 등 원색과 깅엄체크 패턴의 조화로 복고풍 느낌과 세련된 분위기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산뜻한 컬러와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튜브탑에 하이웨이스트 스윔팬츠를 매치하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있다.


같이 선보인 깅엄체크 스윔팬츠는 블랙과 화이트의 색상 조화로 어떤 상의와도 잘 어울리고 단색 원피스 스윔슈트 위에 겹쳐 입어 컬러 블록 디자인으로도 즐길 수 있다. 가격은 상하의 모두 포함해 6만5800원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여름 시즌의 대표 상품인 수영복에 레트로 무드를 세련되게 입혔다. 비비드한 컬러의 원피스 스윔슈트와 하이웨이스트 깅엄체크 스윔팬츠라면 휴양지에서 트렌디한 룩으로 돋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잇세컨즈'는 내달 31일까지 '2019 봄여름 슈퍼 세일'을 진행하는 중이다. 여름철 필수 아이템인 숏팬츠, 리넨 셔츠 등 다양한 상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