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취약계층 아동 지원 앞장선다
2019-06-17유평화 기자 yph@fi.co.kr
지난 13일 월드비전 통해 후원금 2천만원 전달


이랜드가 결식아동 및 분쟁 피해아동에게 후원금을 전달하며 취약계층 아동 지원에 나섰다.


이랜드재단은 지난 13일 서울 월드비전에서 원종관 이랜드월드 '스파오' 본부장과 정자성 이랜드리테일 하이퍼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월드비전에 2천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하는 기증식을 진행했다.



이랜드 분쟁피해아동 및 결식아동 지원 기금 전달식


이번 후원금은 '스파오'의 김혜자 콜라보레이션 혜자템의 판매 기금 일부와 킴스클럽의 오프라이스 삼광쌀 적립 후원금, 그리고 이랜드재단의 더블 매칭 지원금을 통해 마련됐다.


전달한 후원금 2천만원은 분쟁지역인 우간다 아루아 지역 내 오무고 난민캠프와 국내 사랑의 도시락 나눔의 집 결식아동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이번 전달식은 상품 판매 금액의 일정분을 적립하는 일명 '착한 소비' 문화를 통해 마련된 기부금을 전달하는 것으로 고객이 함께 동참한 뜻 깊은 기부활동"이라며 "이랜드는 계속해서 취약계층의 도울 수 있는 부분을 찾아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재단은 취약계층 취준생 면접복 지원, 지역 어린이 초청 문화행사 등 도움이 필요한 계층의 자립을 응원하는 다양한 후원활동을 진행 중이며 향후 이랜드그룹 계열사들과 연계해 착한 소비 캠페인과 아동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