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스텔바작골프’ 중국 시장 진출도 기대해
2019-02-14김우현 기자 whk@fi.co.kr
中 100골프와 본 계약 체결…킥오프 세리머니 열고 유통 본격화


패션그룹형지(회장 최병오)에서 전개하는 프랑스 오리진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중국 최대 골프용품 판매 업체인 100골프와 손잡고 중국시장 진출을 본격화 했다.


지난 12일 역삼동 패션그룹형지 본사에서 진행된 라이선스 계약 체결식에는 최병오 회장을 비롯 백배순 까스텔바작 대표, 리우 용마오 100골프  사장 등이 참석해 킥오프 세리머니를 축하했다.


'까스텔바작'의 중국 진출 파트너인 100골프는 중국 내 골프용품 매출 1위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 중이며, 미국 골프 브랜드 'PGA투어'의 중국 라이선스권을 보유하고 있다. 또 '먼싱웨어' '테일러메이드' '타이틀리스트' 등 글로벌 골프 브랜드의 중국 판매도 진행하고 있다.


백배순 '까스텔바작 대표(오른쪽)와 리우 용마오 중국 100골프 대표가 계약서에 사인한 후 악수하고 있다


이번 계약을 계기로 '까스텔바작'은 우선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중국 최대 온라인 사이트 티몰에 스포츠 골프 플래그십숍을 오픈할 계획이다. 이어 중국 메이저 이커머스 플랫폼인 징둥(JD)닷컴, 위챗몰, 100골프 자사몰 등에 순차적으로 입점, 유니크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골프웨어를 선보일 예정이다.


무엇보다 '까스텔바작'은 중국 역시 온라인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고 있는 점을 감안, 온라인 몰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100골프의 유통망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까스텔바작'은 올 상반기부터 베이징의 SKP백화점을 시작으로 상하이, 난징 등 중국 내 주요 도시 고급백화점 위주로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가격대는 국내와 동일하게 판매되며, 프리미엄 골프 이미지에 걸맞게 고급화 전략으로 차별화를 꾀한 점이 돋보인다.


따라서 프리미엄 브랜드 헤리티지를 최대한 활용, 골프 뿐만 아니라 스포츠웨어로까지 영역을 확장해 중국 내 가장 특색 있는 토털 스포츠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까스텔바작'은 지난 해 5월 대만 유명 백화점 소고 쫑사오, 한신백화점 등에 입점하며 해외 진출을 본격화 했다. 새해 들어서는 이링쥬 등 중국 현지 기업들과 라이선스 계약을 추가 체결하며 해외 유통 채널을 더욱 견고히 다지고 있다. 성과도 좋아 대만에서의 매출이 기대 이상으로 알려졌으며,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과 콜라보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브랜딩 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배순 대표는 "현지 최대 골프용품 판매 업체인 100골프가 성공 가능성을 확신하고 있는 만큼 '까스텔바작'의 중국 진출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이번 본 계약 체결을 계기로 유통망 전개를 본격화하는 한편, 세계인에게 인정받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의 핵심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까스텔바작'은 이 날 역삼동 사옥 내 행복홀에서 글로벌 패션기업 3개사를 초청, 올 S/S 상품 컨셉 및 마케팅 전략을 발표하고 수주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대내외에 공식 출범을 알렸다.


한편, 패션그룹형지는 그룹의 글로벌화 작업을 뒷받침 하기 위해 인천 송도에 형지 패션글로벌패션복합센터를 건립 중이다. 송도 지식정보단지역 인근 대지 12,501.6㎡(약 3,782평), 건축면적 1만 9,500여평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23층 규모로 현재 건축 중인 글로벌복합센터는 △오피스(지상17층) △오피스텔(지상23층) △판매시설(지상 3층) 등 총 3개동으로 구성된다.


최병오 회장은 "송도 글로벌패션복합센터는 형지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비롯 글로벌 인재양성, R&D 사업의 허브"라며 "이를 기반으로 K-패션을 이끄는 글로벌 기업의 선두주자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