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커다일레이디’ 2019 올해의 색 '리빙코랄'에 물들다
2019-01-11김희정 기자 hjk@fi.co.kr
블라우스 · 원피스 · 경량패딩 등 트렌드 컬러로 생기발랄하게


패션그룹형지의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가 팬톤이 선정한 2019 올해의 색상 선정에 맞춰 '코랄' 컬러 아이템을 선공개했다. 셔츠와 블라우스, 원피스부터 경량패딩까지 다양한 제품에 코랄 컬러를 적용해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층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크로커다일레이디’ 리빙코랄 아이템 제품


부드러운 촉감의 스트레치다운은 최고급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하여 보온성과 경량성을 모두 잡았으며 올해 트렌드인 코랄과 톤다운된 그린 컬러로 경쾌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함께 선보인 코트디자인의 패딩아우터는 에코 충전재로 가볍고 따뜻한 것은 물론 볼륨감있는 카라와 라인을 잡아주는 허리 장식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파스텔톤이 가미된 코랄과 그린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다가올 봄에 한층 화사하게 입을 수 있는 스트라이프 셔츠는 텐션감이 뛰어난 원단과 스트라이프의 조합으로 한층 슬림해보이는 핏을 연출할 수 있다. 앞부분의 드로잉 프린트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것도 특징으로, 색상은 코랄과 화이트 두 종류다.


‘크로커다일레이디’ 디자인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박성희 상무는 “리빙코랄은 우리에게 친숙한 코랄계열의 색상으로, 화사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줘 패션, 뷰티, 리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크로커다일레이디’는 올해 블라우스와 셔츠, 아우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에 코랄 컬러를 사용해 한층 트렌디한 면모를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