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빌, 미끄럼방지 신발 홈쇼핑서 완판 기록
2019-01-10서재필 기자 sjp@fi.co.kr
에어셀 이용 밀착형 인솔 '핏볼'도 개발...발 피로 완화 효과 탁월

기능성 신발 시장에 다크호스가 등장했다. 지난해 12월 '2018 대한민국 우수특허 대상'을 수상한 하빌(대표 배재형)이 그 주인공.


논슬립 아웃솔(미끄럼 방지창)을 부착한 신발


하빌은 해외브랜드들이 독점하고 있는 기능성 신발 시장에서 합리적인 가격과 편안한 피팅감, 디자인 감각을 더한 특허 신발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하빌은 미끄럼 방지 기능의 '논슬립 아웃솔'과 밀착형 인솔 '핏볼' 등 2가지의 특허를 갖고 있다.


먼저 자체 개발한 '논슬립 아웃솔'은 고무와 세라믹을 결합한 기술로 눈이나 물, 세제, 기름 등에서 미끄럼방지의 탁월한 기능을 발휘한다.


또 에어셀을 이용한 밀착형 인솔 '핏볼'은 고객 누구나 발바닥의 형상에 따라 하빌이 개발한 인솔을 부착하면 탁월한 효능을 발휘하는 기능성 제품이다. 인체공학적 설계로 발의 피로 감소는 물론 통증 완화, 보행 교정 등 인체의 근골격계에 큰 도움을 주는 효과가 있다.


특허 출원 후 ODM, OEM을 통해 신발 전문업체와의 협업 가능성을 확인한 하빌은 최근 브랜드 라이센싱을 통해 논슬립 아웃솔을 적용한 신발 상품화에 성공, 지난 달 첫 홈쇼핑 판매에서 완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배재형 대표는 "미끄럼 방지 신발에서 자신감을 얻어 에어셀을 이용한 밀착형 인솔 '핏볼'의 ODM 협업 작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으며, 올 상반기 중 상품화를 앞두고 있다"며 "여세를 몰아 올 하반기에는 디자인 인력을 보강해 미끄럼 방지 및 밀착형 핏볼 기능을 탑재한 자체 브랜드 출시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에어셀을 이용한 밀착형 신발 '핏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