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만 준비하면 올 겨울 든든해요
2018-11-02김희정 기자 hjk@fi.co.kr
다양해진 기장과 컬러의 패딩에 니트 부츠로 포인트

기상청에 따르면 올겨울 일시적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기습 한파가 잦게 나타날 예정이다. 이런 날씨에 대비해 패딩은 한국의 겨울을 나기 위한 필수 아이템이 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롱패딩의 인기는 계속되는 가운데, 비교적 짧은 기장을 두툼한 두께감으로 보완한 숏패딩과 미디패딩도 사랑을 받을 예정이다. 옐로, 그린, 블루 등으로 지난해보다 다양해진 컬러가 눈에 띈다. 스포츠웨어 브랜드 ‘엄브로’와 ‘2XU’ 또한 다양한 기장과 컬러의 패딩을 선보이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엄브로’(좌)와 ‘2XU’(우)


매서운 바람에도 시크한 실루엣과 클래식한 분위기의 코트를 포기할 수 없다면, 보기만 해도 포근함이 느껴지는 퍼 소재의 것을 선택해보자. 세련미 넘치는 윈터룩으로 호평을 받은 ‘비욘드클로젯’의 2019 가을 겨울 컬렉션 런웨이를 참고해도 좋다. 톡톡 튀는 컬러와 방울 디테일의 ‘엠엘비’ 모자나 묵직한 터치감과 소재를 겸비한 ‘루미녹스’ 시계도 겨울을 보다 따뜻하게 날 수 있게 해주는 아이템이 되어줄 것이다.


발목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삭스 슈즈 디자인의 니트 부츠에도 주목해볼 만 하다. 플렉서블 니트 소재로 완성된 ‘무크’ 니트 부츠는 개인의 발 모양에 따라 변화하여 최상의 안정감과 보온성을 선사한다. 스포티룩과 에슬레저룩에 특히 잘 어우러져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가방 브랜드들도 퍼 소재를 내외부 디자인에 활용한 아이템들을 선보이며 겨울 준비에 나섰다. 브라운과 블랙 컬러, 부드러운 퍼로 완성한 ‘오야니’와 ‘시슬리’ 가방은 겨울 스타일링에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해줄 것이다.



‘비욘드클로젯’ 아우터, ‘엠엘비’ 모자, ‘루미녹스’ 시계, ‘무크’ 부츠, ‘오야니’ 가방, ‘시슬리’ 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