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플리스’가 효자로 떳다
2018-11-01이아람 기자 lar@fi.co.kr
효리가 이슈 끌고, ‘파타고니아’가 주도

'보아 플리스', 일명 '뽀글이'가 아웃도어 시장에서 효자 상품으로 부상했다.

보아 플리스는 '보아'라는 원단의 제직 방법으로 만든 인조털 점퍼다. 기존 플리스 제품은 겉면이 매끈한데 반해 보아 플리스는 양털과 비슷하게 뽀글뽀글한 형태를 갖추고 있어 마켓에서 뽀글이 상품으로 불리고 있다.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 등이 착용하면서 이슈를 모았고 각종 연예인들이 보아 플리스를 착용하면서 판매가 급증하는 추세다.

아웃도어 기업 관계자는 "기존 아웃도어의 플리스 제품이 아재 패션으로 인식됐다면 보아 플리스는 보온력에 패션성을 갖추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아직까지는 젊은 층을 상대하는 브랜드들 주축으로 반응이 높게 나타나고 있지만 내년 이후 파급효과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아웃도어 마켓에서 보아 플리스로 선전하고 있는 브랜드는 '파타고니아'와 '내셔널지오그래픽', '코오롱스포츠'다.

파타고니아코리아의 '파타고니아'는 출시 한 달이 되지 않아 대부분의 플리스 상품이 솔드 아웃됐다. 지난해에 비해 2배 이상 수입 물량을 늘렸음에도 불구, 불티나게 판매되면서 제품 구하기가 어려울 정도다. 키즈 상품은 일찌감치 판매가 완료됐다. 글로벌 스테디셀러인 '레트로 X'는 매장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며 대부분의 상품도 11월 내에 조기 품절 될 것으로 보인다.

'파타고니아' 관계자는 "브랜드 특성상 리오더를 진행하지 않기 때문에 제품 희소성이 더욱 커질 것" 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의 '코오롱스포츠'도 플리스가 효자 상품으로 부상하며 모처럼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이번 시즌 주력 경량 패딩인 '키퍼'에 보아 플리스 소재를 적용한 '키퍼롱 리버서블'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야상형 디자인, 보머 스타일, 코트 등 다양한 형태로 출시됐는데 TV CF 방영과 더불어 한 달 만에 완판에 가까운 판매를 기록 중에 있다.

더네이처홀딩스의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도 올해 처음 기획한 플리스가 대박 행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집업스타일은 출시 2주 만에 1만장이 품절되면서 2만장이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F&F의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도 보아 플리스를 4천장 가량 출시해 높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으며 아이더의 '아이더' 역시 10월 이후 매주 2배 이상 팔려나가면서 효자 아이템으로 안착하고 있다.

패션 기업 한 관계자는 "브랜드별 판매 격차는 있지만 보아 플리스가 가을 시즌 트렌드로 급부상함에 따라 새로운 매출원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추세라면 판매율이 저조해지고 있는 방수, 방풍 재킷과 경량 다운의 대체 아이템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밀레' 레토 재킷(좌), '마모스' 후리스 앨런재킷(우)

'코오롱스포츠' 보아 후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