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벳블랑' 핸드메이드 코트로 뽐내세요
2018-11-01김우현 기자 whk@fi.co.kr
컬러‧패턴 따라 길이감 달리해 걸리시 또는 매니시하게 연출

'써스데이 아일랜드'의 디자인 감성에 라이프스타일 콘셉트를 접목한 '코벳블랑'의 올 F/W시즌 핸드메이드 코트 컬렉션이 다양한 스타일과 하이퀄리티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돼 선보인다.


고급스러운 울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겨울용 원단의 무게감을 덜어내 본격적인 레이어드 시즌인 늦가을부터 겨울까지 트렌디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컬러와 패턴에 따라 길이감을 달리한 스타일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코벳블랑' 맥코트형 롱코트(왼쪽)와 벨티드 숏코트

이번 시즌에는 맥코트형 롱코트, 리버시블 롱코트, 박시한 셔츠형 코트, 벨티드 숏코트, 체크패턴 숏코트 등 스타일이 다양하다.


우선 페미닌한 스타일을 즐겨 입는 여성이라면 롱코트를 추천한다. 상하의 전체를 덮는 롱기장의 코트는 짧은 자켓 스타일보다 이너와의 레이어드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되고, 슬랙스나 페미닌한 원피스와도 무난한 레이어링이 가능해 인기다. 또 리버서블형 롱코트는 하나의 아이템으로 아우터 2개의 효과를 낼 수 있어 겨울철 내내 유용하게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평소 상하의 레이어드를 즐기는 여성이라면 매니시한 매력의 자켓형 숏코트가 제격이다. 이 제품은 상하의 상반된 레이어링으로 나만의 개성 있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고 여기에 미니멀한 셔츠, 캐주얼한 데님, 와이드 팬츠 등으로 다양한 믹스매치를 즐길 수 있다.


이번 시즌 '코벳블랑'이 출시한 숏코트는 솔리드 카키와 체크패턴 등 2가지 스타일로, 벨트 탈 부착에 따라 자켓 또는 트렌치 느낌으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김세권 '코벳블랑' 사업실장은 "코트는 가을 간절기부터 겨울철까지 유용하게 입을 수 있고 스타일링에 따라 캐주얼한 느낌으로, 또는 격식을 지켜야 하는 자리에서는 품격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는 시즌 키 아이템"이라며 "여기에 경량다운이나 퍼 베스트를 매치하면 한 겨울에도 따뜻하면서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맥코트형 롱코트, 포켓형 숏코트, 벨티드 숏코트, 후드형 롱코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