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산업과 디지털의 만남 시작된다
2018-10-12서재필 기자 sjp@fi.co.kr
'글로벌패션포럼' 450명 참석해 성황 이뤄



패션업계에도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후원하는 '제11회 글로벌패션포럼'이 지난 1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국내 패션업계 CEO 및 산업 종사자 450여명의 관심 속에서 성료됐다.

올해 포럼 주제는 '패션, 기·승·전 디지털'로, 패션 산업 디지털화의 현주소와 미래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포스코 ICT 최두환 대표와 LF 권상훈 상무 등 해당 분야 전문가들의 특별강연도 함께 진행됐다.

포럼은 한준석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한 회장은 "주어진 환경에 잘 적응해야 하듯 패션 비즈니스 생태계도 마찬가지"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유연하고 민첩하게 정확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개회사를 하고 있는 한국패션협회 한준석 회장


이어 포스코ICT 최두환 대표이사의 4차 산업혁명을 맞아 패션 업계가 가져야 할 경영 마인드에 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패션 e-커머스 전문가들의 특별강연이 진행됐다.


최 대표는 "컴퓨터를 통해 어디서든 패션 정보를 쉽게 찾고 접할 수 있는 등 패션산업은 이미 4차 산업을 체험하고 있다”라며 “다품종 소량생산 기반이었던 패션산업은 다품종 대량생산(Mass-Customization)으로의 변화와 함께 소비자가 원하는 것에 맞춰 생산하는 패션 서비스 업체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각 패션기업들이 고객들의 데이터들을 잘 관찰하고 이 데이터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조연설 중인 포스코ICT 최두환 대표이사


LF 권성훈 상무는 패션업계의 변화에 앞서 먼저 준비해야 할 것은 조직 개편임을 강조했다. 권 상무는 "이미 다가온 4차 산업혁명을 대응하기 위해 각사의 환경에 맞는 현재 실행 가능한 디지털 구조 개선을 즉시 실행해야 한다"라며 "빠른 커뮤니케이션과 공동의 목표를 기반으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TEAM OF TEAMS 체계로의 조직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잘로라 인도네시아 Anthony Fung 대표는 이커머스 플랫폼을 통한 새로운 시장 진출 전략의 필요성을 말했다. 이의 일환으로 데이터 기반의 제품 서치 및 분류와 개인 맞춤화 전략을 강조했다.


마지막 발표에 나선 심준섭 무신사 이사는 최근 패션산업에서 커머스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음을 언급했다. 더불어, 커머스 플랫폼과 패션 브랜드간 지속적인 상생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왼쪽 두 번째부터 무신사 심준석 이사, LF 권상훈 상무, 잘로라 Anthony Fung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