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X’, LPGA ‘2018 UL인터내셔널 크라운’ 공식 후원
2018-10-01이아람 기자 lar@fi.co.kr
신한코리아


신한코리아(대표 김한철)의 ‘JDX멀티스포츠’(이하JDX)가 LPGA가 주최하는 ‘2018 UL인터내셔널 크라운’을 공식 후원한다.

이달 4일(목)부터 나흘간 인천 송도의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되는UL 인터내셔널 크라운(UL INTERNATIONAL CROWN 2018)은 세계 8개국 여자 프로골프 선수들이 겨루는 국가대항전으로 2014년 첫 대회 이후 미국 외 지역에서 치러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최국인 대한민국이 톱시드를 배정받아 박성현, 유소연, 김인경, 전인지가 출격을 앞두고 있다.
국내선수 외에도 주목할 만한 선수는 신한코리아의 후원을 받는 롤렉스 애니카 메이저 어워드의 수상자인 태국 아리야주타누간과 영국 대표로 나서는 찰리헐이다. 국제무대에서 한국 토종브랜드인 ‘JDX멀티스포츠’의 의류를 착용하는 선수이자 국내 인지도 또한 두터운 이들이 골프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JDX’는 공식 의류 후원사로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과 스태프 800명을 위해 자체 제작한 의류를 지원한다.각 나라의 대표 선수가 착용하는 유니폼은 8개국의 콘셉트에 따라 제작되었고 매 라운드 별 새로운 착장을 선보인다.

갤러리들은 경기 관람과 함께 ‘JDX’가 제작한 8개국의 유니폼과 라운드별 착장을 찾아보고 비교해 보는 것 또한 하나의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대회 기간 중 ‘JDX’의 MD SHOP에서는 특별 제작된 8개국의 유니폼이 전시될 예정이며 ‘JDX’ 의류와 함께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리미티드 상품을 한정판매 한다.

또, JDX는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공식 후원을 기념하기 위해 전국 매장과 자사몰에서 대규모티켓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300명에게 대회 참관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모객에 힘을 보탰다.

신한코리아 마케팅팀 김길웅 이사는“세계적인 선수들이 JDX의 유니폼을 착용하고 국제무대에 서는 만큼 유니폼 제작에 노력했다.”며 ‘“JDX’는 LPGA 후원을 통해 브랜드 입지를 확고히 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브랜드로서 거듭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