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지속가능 패션의 혁신을 이어가다
2018-09-28김희정 기자 hjk@fi.co.kr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가을/겨울 컬렉션 최초 출시

글로벌 브랜드 ‘H&M’은 2018년 가을/겨울 시즌을 맞아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지는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을 출시한다.


매년 한 번의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을 선보여온 ‘H&M’이 올해 처음으로 가을/겨울 컬렉션을 출시하고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공개했다.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2018 가을/겨울 컬렉션


이번 컬렉션은 고대 태피스트리의 잃어버린 조각에서 영감을 받아, 역사적 유물과 ‘H&M’의 지속 가능한 직물 혁신을 결합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선보인다. 새로운 지속가능 소재인 재활용 캐시미어와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로 만든 벨벳은 모던하면서 로맨틱한 실루엣을 보여준다.
또 극적이면서도 세련된 요소를 동시에 지니고 있어 화려한 파티에는 물론, 일상에서도 럭셔리한 무드를 즐길 때 착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재활용 울 혼방 소재로 만들어진 발목길이의 블랙 롱코트가 이번 시즌 키 아이템으로 오버사이즈 넥 칼라와 허리부터 시작되는 사이드 슬릿이 매력적이다. 재활용 페트병에서 만들어진 시퀸을 꽃모양으로 장식한 재킷, 뒷면의 깊게 파인 V 디테일과 볼륨감있는 소매가 특징인100% 오가닉 실크 롱 프린트 드레스도 돋보인다.


컬러팔레트는 블랙, 오프화이트, 더스티 로즈 핑크, 머스타드 옐로우, 라이트 그레이, 다크 블루와 더스티 블루 그레이 등의 색으로 구성되었다. 악세서리로는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의 구조적인 이어링, 재활용 폴리에스터 소재의 블랙 부티, 재활용 폴리에스터와 텐셀 소재를 활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