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캐주얼 "롱패딩이 능사 아냐"
2018-07-13강경주 기자 kkj@fi.co.kr
숏패딩, 다운파카 등 차별화
올 겨울 스트리트 캐주얼 시장은 롱패딩 외에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아웃도어 시장에서만 300만장의 롱패딩이 출시되고 기성 캐주얼 기업도 롱패딩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숏패딩, 다운 파카 등의 상품으로 차별화를 주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스트리트 캐주얼 시장은 각 브랜드가 많게는 1만장에 가까운 롱패딩을 판매하며 외형 수준을 크게 늘릴 수 있었다. 하지만 개성 있는 디자인과 상품으로 성장을 이룬 시장인 만큼 시장의 리딩 브랜드들은 맹목적인 트렌드 따라가기에서 벗어나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또 주 판매채널인 무신사가 무한 경쟁 체제로 돌입한 것도 큰 이유다. 지난해부터 기성 아웃도어,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가 연달아 입점했고 마케팅 비용도 무신사로 집중하기 시작한 것. '탑텐'은 지난달 롱패딩 사전 판매로 판매 랭킹 1위를 기록했고, '내셔널지오그래픽' '지프' 등의 브랜드도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배럴즈(대표 윤형석)의 '커버낫'은 올해 롱패딩 물량을 전년대비 1.5배 가량 늘렸다. 하지만 여전히 겨울 시즌 메인 아이템은 대표 아이템인 다운 파카로 꾸릴 계획이다.

노지윤 배럴즈 실장은 "롱패딩의 폭발적인 판매량은 올해가 마지막일 것으로 본다. 이에 따라 '커버낫'은 전문 아이템인 울버린 파카, 구스 다운 N3B 등으로 차별화를 내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5000장 이상의 롱패딩을 판매한 레이어(대표 신찬호)의 'LMC'도 비슷한 입장이다. 특히 지난해 반응이 좋았던 숏패딩에 기대를 걸고 있다.

소민호 레이어 팀장은 "브랜드 내부에서도 롱패딩 일색의 시장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다. 롱패딩은 출시하지만 메인으로 내세우진 않을 계획"이라며 "리버서블로 출시해 인기를 모았던 숏패딩 등 다양한 상품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어바웃블랭크앤코(대표 김기환)의 '스테레오바이널즈'는 롱패딩 물량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맞췄다. 이외에 숏패딩 등의 신상품을 추가할 계획이다.

'LMC' 숏패딩

'커버낫' 울버린 파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