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패션, 러시아를 향하다
2018-05-14강경주 기자 kkj@fi.co.kr
‘그리디어스’ ‘디그낙’ ‘디앤티도트’ ‘티백’ ‘라이’ , ‘K-Collection in 모스크바’ 참가

국내 디자이너 5인이 러시아 모스크바를 향한다. 2018 월드 스타 디자이너 프로젝트에 선정된 ‘그리디어스’ ‘디그낙’ ‘디앤티도트’ ‘티백’ ‘라이’가 14~15일 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로커스 엑스포(Crocus Expo)에서 열리는 2018 KOTRA 모스크바 한류박람회와 연계한 ‘K-Collection in 모스크바’ 행사를 통해 러시아 바이어를 만난다.


러시아는 2010년부터 한류 열풍이 시작되며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온라인 등을 통해 한류가 널리 확산되고 있다. 대형 쇼핑몰, 온라인 쇼핑의 성장으로 해외 패션과의 접점도 넓어지고 있다.


또 개성있는 디자이너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가장 핫한 디자이너로 꼽히는 ‘발렌시아가’ ‘베트멍’의 뎀나 바잘리아와 고샤 루브친스키 등을 배출한 국가라는 점에서 이번 디자이너 5인의 진출은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번 ‘K-collection in 모스크바’는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 지원 아래 2017년 시작한 ‘월드 스타 디자이너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기존의 패션 강대국 위주로 집중되었던 수출 지원 사업의 틀을 벗어나 최근 신흥 패션시장 개척과 진출의 중요성을 감안해 기획됐다.



좌측부터 이청청(라이 대표), 박환성(디앤티도트 대표), 한준석(한국패션협회 회장), 조은애(티백 대표), 박윤희(그리디어스 대표), 강동준(디그낙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