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파, ‘스타일리시’ 앞세워 아웃도어 고정관념 바꾼다
2018-03-15이아람 기자 lar@fi.co.kr
상반기 몸매 라인 살리는 ‘핏’, 하반기 ‘컬러’와 ‘디자인’ 강조
네파(대표 이선효)의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급변하는 트렌드에 맞춰 ‘스타일리시 아웃도어’ 컨셉을 전면에 내세우며 도심 속에서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는 차별화된 스타일과 기능성을 갖춘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등산할 때만 입는 기능성이 뛰어난 의류라는 기존 아웃도어의 고정 관념에서 벗어나 일상에서도 멋스럽게 입을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아웃도어웨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몸매 라인을 살리는 핏을, 하반기에는 고급스럽고 세련된 컬러와 디자인을 강조한 제품을 주력으로 가져간다. 언제 어디서나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보이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것. 특히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과 마케팅 활동을 병행하면서 브랜드 인지도는 날로 확산되고 있다. 전지현이 광고 속에서 입었다고 해서 ‘전지현 패딩’이라 불리는 ‘알라스카 다운’은 기존 다운재킷에서 많이 사용되지 않았던 화이트 컬러를 전면에 내세운 마케팅으로 ‘반사판 패딩’이라는 트렌드를 만들어내면서 2년 연속 완판을 기록, ‘네파’의 겨울 시즌을 상징하는 대표 다운이 되었다.

또 지난 겨울 시즌에는 롱패딩 트렌드에 맞춰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 중 최장길이의 ‘사이폰 벤치다운’을 선보이며 개성 있는 스타일을 연출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사이폰 벤치다운’은 스타일리시한 긴 기장으로 이불처럼 따뜻한 착용감을 제공한다고 해서 ‘이불패딩’으로 불리며 지난 해 선판매 기간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 판매량 전년 대비 340% 이상 증가, 총 누적판매율 98%를 기록하는 등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여기에 작년 상반기에는 몸매 라인을 드러내는 건강한 멋을 나타내는 ‘핏시크’ 트렌드를 제품에 접목해 바디라인을 살리고 슬림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프리모션’을 출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광고모델 전지현을 황용해 핏을 강조한 광고 캠페인을 전개했는데 날씬해 보이고 싶은 소비자들이 따라 하고 싶은 워너비 이미지를 만들어내며 높은 판매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는 브랜드 실적으로 이어졌다. ‘네파’는 지난해 전년대비 5.3% 신장한 4230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 누적 매출 2위를 기록했다.  2005년 국내 론칭 이후 최초로 달성한 기록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아웃도어 시장의 불황과 소비 트렌드의 변화속에 이뤄낸 성과라는 점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여세를 몰아가기 위해 ‘네파’는 이번 춘하 시즌 스타일리시 아웃도어 브랜드로서 스타일을 추구하는 세련된 디자인의 제품들을 다수 선보일 예정이다.

‘예쁜 운동복이 운동을 하고 싶도록 만든다’는 소비 분석과 해외 소셜미디어에서 유행한 건강한 삶을 자극하는 이미지와 글을 의미하는 ‘핏스피레이션’에서 영감을 받아 운동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아웃도어 웨어 제품을 내세워 소비자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상반기 히트 아이템이었던 ‘프리모션’은 몸매 라인을 잡아주는 핏감을 더욱 강화하고 2018년 메가트렌드 컬러인 ‘울트라 바이올렛’ 컬렉션, 실용적인 기능성에 세련된 컬러감이 돋보이는 방풍재킷과 폴로 티셔츠 등 패셔너블한 아웃도어 제품을 선보이며 스타일리시함을 더욱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네파’는 지속적인 스타일과 기능성을 갖춘 제품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다는 전략을 마련해 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