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1280억원에 제주리조트 매각
2018-02-09강경주 기자 kkj@fi.co.kr

이랜드그룹(대표 박성수)의 '유동성 확보 작업'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호텔&레저 법인 이랜드제주리조트와 이랜드파크는 8일 비앤엠개발에 각각 제주켄싱턴호텔과 상록호텔 부지를 모두 1280억원에 매각했다.


이랜드 측은 "향후 호텔&리조트 사업을 상장해 서비스 중심 기업으로 개편할 계획"이라며 "이번 매각은 이랜드파크의 체질 개선의 일환이며, 선택과 집중을 통한 경쟁력 강화가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랜드파크 호텔&레저 사업부는 국내와 해외에 총 8곳의 호텔과 리조트 14곳을 보유하고 있다. 제주켄싱턴호텔은 부지(부동산)를 매각함에 따라 기존과 동일하게 이랜드가 임대차해 운영한다.


이랜드의 제주 켄싱턴 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