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주얼리 ‘샤링’으로 액세서리 시장 진출
2018-02-08이채연 기자 leecy@fi.co.kr
귀금속 전문기업 석전상사 인수

진도(대표 임영준)가 주얼리 '샤링(SYARING)'을 전개하는 석전상사를 인수, 액세서리 시장에 진출한다.


진도는 '진도모피'와 여성복 '우바'를 중심으로 '엘페' '끌레베' '진도옴므' '우바로쏘' 등 6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여성 의류 외에 액세서리까지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 외형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기존 진도 매장 내 주얼리 매장을 숍인숍으로 구성하고, 다양한 연계 프로모션을 진행해 기존 브랜드들과 최대한 시너지를 일으킨다는 목표다.


한편 석전상사는 1980년에 설립, 디자인 특허와 직접 가공이 가능한 설비를 보유한 귀금속 제조 전문기업이다. 자체 브랜드 '샤링'으로 한 때 백화점 매장 40여 개를 운영했으나 경영악화로 2014년 10월 법정관리에 들어간 후 매각을 추진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