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슈트는 그만 "이젠 패턴 수트로 완성하라"
2018-02-07김희정 기자 hjk@fi.co.kr
‘반하트 디 알바자’ 다양한 패턴 가미된 클래식 수트 스타일링 소개

2018 S/S 시즌, 평범한 슈트 디자인 대신 자신만의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화려한 패턴이 가미된 수트를 찾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 이에 신원(대표 박정주)의 프레스티지 남성복 ‘반하트 디 알바자’가 패턴이 가미된 클래식 수트 스타일 연출법을 소개한다.


‘스트라이프’ 패턴 정통 수트로 세련미 강조
정통 클래식 수트 스타일에 세련된 느낌을 표현하고 싶다면 스트라이프 패턴이 가미된 수트가 좋다.
‘반하트 디 알바자’ 더블 브레스트 수트는 네이비 컬러 바디에 재킷부터 팬츠까지 스트라이프 패턴이 가미돼 클래식하면서 고급스럽다. 특히 더블 브레스트 수트 상의가 스타일에 무게감을 잡아줘 중후한 남성미까지 돋보이게 한다. 여기에 깔끔한 스카이 블루 셔츠, 블랙 컬러의 매끈한 원형 안경과 레더 재질의 브리프케이스, 페이즐리 패턴의 타이로 포인트를 주면 클래식 정통의 화려한 수트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스퀘어 체크’패턴으로 세미 캐주얼 완성
정통 클래식 수트가 부담스러운 남성들은 스퀘어 체크 패턴이 가미된 세미 캐주얼 수트가 제격이다. 그레이 컬러 바디에 스퀘어 체크 패턴의 ‘반하트 디 알바자’ 투 버튼 재킷은 세련되면서 위트 있는 느낌을 준다. 이때 블랙 슬랙스를 매치하면 수트의 패턴이 더욱 돋보인다. 이와 함께 터틀넥 니트를 매치하면 세미 캐주얼한 느낌이 한층 높아져 포근하면서도 시크하다. 또 톤다운 된 브라운 레더 스트랩 시계와 미니멀한 블랙 레더 크로스백에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세미 캐주얼 수트 스타일링으로 제격이다.


‘반하트 디 알바자’ 관계자는 “최근 수트 스타일이 자유로워지면서 패턴이 가미된 다양한 디자인의 수트가 많이 출시되고 있다”며 “밋밋한 수트 스타일링이 지루한 남성들은 패턴이 가미된 화려한 수트를 선택해 자신만의 모던 클래식 스타일을 연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킷부터 팬츠까지 스트라이프 패턴이 가미된 ‘반하트 디 알바자’ 더블 브레스트 수트는 클래식하면서 고급스럽다.

그레이 컬러 바디에 스퀘어 체크 패턴의 ‘반하트 디 알바자’ 투 버튼 재킷은 세련되면서 위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