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원 ‘DIVO’ 다운 창립 20주년, ‘다운 공급 시장 리딩한다’
2018-01-12이아람 기자 lar@fi.co.kr
해외 시장 개척,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신주원(대표 이관우)이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다운 충전재 시장의 리딩 업체로의 이미지를 굳건히 한다. 신주원은 그동안 사업의 안정성을 높이는데 주력해왔으나 올해를 새로운 변화와 도전의 방향성을 잡는 원년으로 삼고 대대적인 투자를 감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900톤 규모의 공급 규모를 1300톤까지 확대하는 방향성을 수립했다. 이는 지난 2010년 이후 다운 퀄리티를 높이는데 총력을 기울이면서 업계에 최고의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

현재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인 네파, 디스커버리 와 코오롱FnC, LF, 신성통상 등 대형사를 포함 총 70여 업체, 150여개 브랜드에 다운을 공급하면서 높은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어 본격적인 사세 확장에 드라이브를 걸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현재 신주원은 본격적인 시즌이 접어들기도 전인 이달 중순까지 800톤 가량의 공급 계약이 만료되면서 전년대비 90% 수준의 달성률을 기록중이다. 이에따라 다운 브랜드 ‘DIVO(디보)’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과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와 브랜드가 만족할 수 있는 최상의 제품 공급에 주안점을 둘 방침이다.

또 지난 2014년 KOBACO(한국방송진흥공사)로부터 광고료를 지원받는 혁신형 중소기업에 선정되면서 작년까지 총 3년에 걸쳐 공중파 광고를 진행한데 이어 올해 역시 TV CF 방영을 계획해 일반 소비자에게 ‘DIVO’ 다운의 인지도 향상과 브랜드 가치 제고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사업 다각화를 위해 해외 진출도 모색한다

이미 'DIVO(디보)’는 유럽, 중국, 일본 등지에 상표 출원을 마친 상태로 오는 3월 상해에서 열리는 'CHIC-YOUNG BLOOD' 전시회에 단독 부스로 참가 중국 및 해외 바이어들과의 네트워킹을 형성하고 현지 브랜드와의 접점을 마련, 본격적인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도 준비중이다.

또 창립 20주년을 맞아 브랜드를 위한 대규모 이벤트도 준비중이다.

이 회사 이관우 사장은 “창립 20주년을 맞아 다운 공급 업계 리딩 자리를 굳건히하고 해외 진출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