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역량 강한 한국 신진디자이너 선발한다
2017-12-08박상희 기자 psh@fi.co.kr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위크', 오는 17일까지 서울 DDP서 열려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위크' 오프닝 행사에 연사로 나선 마르쿠스 엥만 '이케아' 디자인 총괄

한국 디자이너가 '이케아'를 통해 자신의 디자인을 전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전망이다.

'이케아'는 7일 진행된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위크' 오프닝 행사에서 내년에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디자인협회, 스웨덴대외홍보처와 함께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어워즈'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스웨덴과 한국의 디자인 분야에 대한 교류 확대를 위해 마련되는 어워즈는 한국의 만35세 미만의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분야와 품목 등에 제한을 두지 않고 추진할 예정이다. 이는 스웨덴의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의 한국판이다. '이케아' 등이 스웨덴 이외에 특정 국가의 디자이너만을 대상으로 어워즈를 진행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이날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위크' 오프닝 행사에는 마르쿠스 엥만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 안 회그룬드 주한스웨덴 대사 등이 참석했다.

마르쿠스 엥만 디자인 총괄은 "미래를 이끌어나갈 신진 디자이너에게 동기를 부여하면서 생각을 나누고 소통함으로써 함께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며 "역량이 강한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할 기회가 되길 기대하며 수상자에게는 '이케아' 본사가 있는 스웨덴을 방문할 수 있는 기회 등을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케아'는 스웨덴디자인협회, 주한스웨덴대사관와 함께 오는 17일까지 서울 DDP 살림터 2층 크레아(CREA)에서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위크'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미래산업에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디자인'을 통해 양국의 문화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스웨덴 신진 디자이너의 등용문으로 알려진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수상 디자이너와 국내 국민대, 서울대, 홍익대 학생들로 구성된 한국 신진디자이너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부대행사로 디자인 토크도 진행된다. '데모크라틱 디자인' '영 디자인의 오늘' '베너 홈' 등 다양한 주제로 양국 디자이너들이 각자의 철학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케아'의 디자인 철학인 데모크라틱 디자인 콘셉트를 기반으로 개발된 대표적인 상품, 톱 디자이너 톰 딕슨과 콜래보한 델락티그, 스웨덴 틴에이지 엔지니어와 콜래보한 프레크벤스 등 아직 출시되지 않은 신제품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이케아 랩스'에서는 푸드, 스마트 기술, 가상형실 등 미래의 삶을 위해 '이케아'가 최근 진행중인 활동을 확인할 수 있다.

마르쿠스 엥만 디자인 총괄은 "더 많은 사람들의 삶과 필요를 이해하기 위해 '이케아'는 직접 전세계 소비자들의 일상에 들어가 생활을 살펴보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며 "한국의 경우에도 '이케아'가 들어오기 몇 년 전부터 수백가구에 방문해 생활방식과 수납 등에 대해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위크' 전시는 오는 17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별도의 등록 없이 무료로 참관할 수 있다.

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마르쿠스 엥만 '이케아' 디자인 총괄, 안 회그룬드 주한스웨덴 대사, 토르 린스트란드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즈 심사위원, 카린 비베리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즈 프로젝트 매니저(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