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에 30억'...TBH글로벌, 홈쇼핑 감 잡았다
2017-12-07강경주 기자 kkj@fi.co.kr
해외 브랜드 직수입 판매...홈쇼핑 매출 2배 신장세

TBH글로벌(대표 우종완)의 홈쇼핑 사업이 전년대비 2배 신장하면서 성장에 탄력을 받고 있다.


TBH글로벌은 온라인몰과 가두점, 백화점 채널을 주 판매 채널로 활용했으나 변화하는 소비 환경에 맞춰 O2O서비스를 본격화하고 지난 해부터 홈쇼핑 채널로 판로를 확대하고 있다.


TBH글로벌의 홈쇼핑 매출은 지난해 54억원에서 올해 120억원으로 껑충뛰었다. 내년에는 250억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 같은 신장세는 많은 물량을 매입해 가격 경쟁력을 높인 것이 주효했다.


TBH글로벌은 이탈리아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헤트레고’의 패딩 제품을 직수입해 지난달 19일 CJ오쇼핑에서 1시간에 7500장을 판매, 30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39만원에 판매한 이 제품은 현재 온라인몰 등에서 40~50만원대에 판매되고 있어 10만원 가까이 판매가를 내린 것이다.


내년에는 해외 고급 브랜드를 지속 발굴 및 직수입을 확대해 다양한 프리미엄군 의류를 홈쇼핑 채널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TBH글로벌 관계자는 "홈쇼핑은 고급 의류 브랜드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합리적인 유통 채널이기에 이와 같은 전략이 통했다고 생각한다. 홈쇼핑의 모바일 판매 서비스가 강화된 것 또한 이번 판매의 성공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라며 “내년도에는 국내 브랜드는 물론, 수입 브랜드 사업을 보다 강화해 차별화된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BH글로벌이 판매한 해외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헤트레고'

채정안 패딩으로 알려진 '헤트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