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하트 디 알바자' 서울 365 패션쇼서 런웨이
2017-11-10강경주 기자 kkj@fi.co.kr

신원(대표 박정주)의 남성복 '반하트 디 알바자'가 지난 8일 ‘서울 365 패션쇼’에 참가해 올추동시즌 컬렉션을 선보였다.


서울시가 새롭게 바뀐 서울역에서 개최한 이번 쇼에서 '반하트'는 올 추동 패션 트렌드와 여행을 연계해 이탈리안 감성의 네오아트를 현대적인 감성의 컬러 스타일링 컬렉션으로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또 런웨이에 오르는 모델들을 모두 신인급 모델로 세워 그들의 데뷔 무대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


정두영 '반하트 디 알바자' CD는 "서울역에서 새로운 형태의 패션쇼를 선보이는 흥미로운 프로젝트였다"면서 "신인 모델들의 데뷔 무대였다는 점에서도 의미있는 행사였다"고 말했다.


'반하트 디 알바자'의 서울365 패션쇼